신기전 : 그냥 그랬음…

오늘 보고싶었던 영화중에 하나인 신기전을 봤다. 
일단 포스터 한방 찾아서 박아 주시고…

영화를 보기전에, 먼저 네이버 영화검색에서 대충 알아봤다.  
요새 영화사 알바생인지.. 직원인지.. 직원 주변인물들인지.. 암튼 그놈의 인간들이..
포탈에 진을 치고 있기에.. 사실 거서 나온 평점들은 거의 무시하는편이다..
특히, 평점에 참여한 사람이 1만명이 넘지 않으면,.. 거의 조작된 수치라고 
보는게 맞지 싶다..
신기전은 현재까지 대략 2000여명이 평점에 참여했기에..
거의 신뢰성 없는 점수라고 판단된다. 하지만 이런 평점보고 영화보러 가는 사람은 분명있다.
그렇기에,.. 영화사에서는 눈에 불을 켜고 모니터 하겠지.. 댓글도 달고 평점도 주고..
이럴땐,.. 부정적인 평점과 댓글을 달아주는 정보가 진짜 유용한 정보일 확률이 매우 높다. 
영화를 보러가기전 눈에 띠던 댓글은…
보통 감독을 보고 영화를 보러가는데.. 이영화는 그냥 배우보고 갔다가.. 역시나 하고 나왔다는..
모 네티즌의 댓글.. 그리고 평점에는 별 한개를 줬다..
굉장히 시니컬한데? ㅋㅋㅋ 감독이 누구길래..ㅋㅋㅋ 
신기전을 만든 감독은 김유진 이란다. 
그럼 나도 시니컬한 평가한번 내려본다.. 
별점은 5개 만점에 3개 반정도 주면 잘 준게 아닌가 싶다. 
한은정.. 어색한 연기 잘 봤고,.. 여전히 풀하우스 때 어색한 연기는 나아지지 않은듯..
정재영.. 역시 내가 좋아하는 배우고,.. 이 영화에서도 돋보이지만.. 역시나 정재영은 
장진 감독 스타일의 영화에서 빛이 나는 배우인건 확실한거 같다. 
허준호.. 음.. 허준호 아저씨가.. 개인적으로 젤 멋찐듯…
김유진 감독… 이번 영화에서 약간 시니컬하게 표현한다면,..
영화 하나로 너무 많은걸 보려주려고 한거 아냐?.. 이건 좀 오바 같은데..!!
라고 평가할수 있겠다. 
가끔 말도 안되게 억지스런장면들… 차라리 뺏으면 하는 장면들이 몇컷있었다..
예로들면,.. 한은정을 허준호가 체포해서 갈때,.. 정재영과 허준호 한바탕 싸워주시고..
왜 쌩뚱맞게 한은정과 정재영의 러브라인을 모든 군사들이 보는 앞에서 보여주는건..
참으로 시대상과 맞지 않은 영화지만.. 너무나 억지스러워.. 닭살이 돋았다..
사실 스토리도 억지스런 연결이 많아서.. 좀 그랬는데.. 그냥 넘어갔다..
왜냐면,.. 액션씬은 볼만했기대문에..
와일드 카드에서도 그랬던 기억이 있는.. 아무래도 김유진 감독은 액션스타일 영화가 딱인듯..
신기전이라는 무기가 실존하는 무기였다는것이 인상적이었다..
아래는 신기전 실제 발사모습.. 한장 박으면서 마무리~!! 

불꽃남자

UI 개발자

2 thoughts to “신기전 : 그냥 그랬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