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춘권의 고수 엽문 – 보면 배우고 싶어진다!

머리 좀 식힐겸, 간만에 극장을 찾았다.

일단, 평가부터 해보면, 볼만하다에 점수를 아주 후하게 준다.
개인적으로 무협영화 좋아라하는데, 이건 무협이라고 하긴 좋그렇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서,… 역사+뻥20% 가미된 영화라고 보면 되겠다.
여튼 쿵푸라 불리는 영춘권, 이게 뭐지? 라고 하는 사람도 있을줄로 안다.
얼마전에 케이블에서 영춘권에 대한 무술다큐 같은 걸 한적이 있었다.
외국인이 나와서 각지를 돌아다니며, 그곳의 무술을 배우는다는 컨셉의 다큐였는데,
“공격이 최선의 방어” 라는 기본 철학으로, 쉴새없이 공격하는것이 영춘권의 특징이다.
그리고 상대와 거리를 두는것이 아니라, 오히려 바짝 다가가 타격을 못하게 하는것이 특징..
이쯤해서, 영화 포스터 한방 박아주시고!!

참고로 엽문은 이소룡의 스승이란다..
엽문2에서 이소룡이 나온다는 스포일러도 있다. ㅇㅎㅎ
그간 수많은 문시리즈.. 대표적으로 정무문이 되겠지..ㅋ
정무문의 주인공은 정말 힘들게 이기던데…
영춘권의 고수인 엽문은 거의 맞지도 않고, 모든 상대를 거의 줄창 두들겨 팬다..
 
보고 있노라면,.. 속이 다 시원한다..ㅋㅋ
그리고 역시, 영화답게 주인공의 아내는 이쁘다..+_+_+
역시 영화는 영화야..ㅋ

쌍화점 식껍했다..

퇴근 막판에 또 일이 밀려,.. 식겁했는데..
머리좀 식힐겸 퇴근후, 영화한편을 봤다.

최근에 나온 볼만한 영화들은 다 본거같아서..
쌍화점을 선택했다..

출발비디오 거시기 이런데서 대충을 줄거리를 봐서,
역시 그게 다 이겠꺼니.. 하며 별 기대는 안하고 봤다..

근데..
하악하악.. 헉!!!!

식껍했다!!

배드씬이 참 많아 좋았는데..케케케케
송지효 이쁘던데~ +++++ ㅋㅋㅋ

근데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
허어어어어어어헉~~
식겁했다..

너희둘~!! 하아아아아아아아~~
식껍했다..

식껍.. 젠장…

영화는 참 잘만든거같다..
그런데.. 식껍했다.. 허어어어어어억~

영화는 영화다… 괜찮음.

추석날 극장에 사람이 어찌나 많은지.. 첨 알았네..ㅎㅎ

추석날엔 버스도 안다닐쭐 알았는데..
차도 엄청밀리고, 그렇더쿤.

여튼, 일단 포스터 한장 박고 시작해보자.


역시나 영화를 보기전에 간단한 자료조사를 시작했다.
평점이 유난히 높아서 불안불안했는데…

한마디로 말하자면 ” 이 영화 괜찮다!! “

간간히 쏟아져 나오는 어색한 연기의 개그는 딱 내스타일..
그리고, 간지 줄줄 흐르는 낮은 음성의 소지섭… ㅋㅋㅋ
나 지섭이 때메 추석 연휴 내내 운동 많이 한거같다. ㅎㅎ
배때기 땡긴다..–;…

여튼,.. 강지환이 나온 영화는 다른게 떠오르지 않는다.
무난했다. 신인배우는 아닌듯하다. 성량이 좀 좋은거 보니 연극배우 출신인듯…
아하 찾아보니 연극배우 출신이구나..

그외 배우들은 이름을 잘 몰라서 패스하고,
스토리는 역시나 “영화는 영화다” 라고 얘기할수 있겠다.

마지막 엔딩씬, 소지섭과 강지환의 바스트 원샷을 화면을 반으로 분할해..
대비시켜준다.

사실 그 강렬한 눈빛이 뭘 의미하는지는 모르겠다.
먼가 그 둘사이에 눈빛으로 오가는 대화가 있는듯한데..
영화 초반 10분을 못봐서.. 내가 이해 못하는건지… 아쉽군..

별다섯개 만점에 별 4개를 주어도 아깝지 않은 영화!

신기전 : 그냥 그랬음…

오늘 보고싶었던 영화중에 하나인 신기전을 봤다. 
일단 포스터 한방 찾아서 박아 주시고…

영화를 보기전에, 먼저 네이버 영화검색에서 대충 알아봤다.  
요새 영화사 알바생인지.. 직원인지.. 직원 주변인물들인지.. 암튼 그놈의 인간들이..
포탈에 진을 치고 있기에.. 사실 거서 나온 평점들은 거의 무시하는편이다..
특히, 평점에 참여한 사람이 1만명이 넘지 않으면,.. 거의 조작된 수치라고 
보는게 맞지 싶다..
신기전은 현재까지 대략 2000여명이 평점에 참여했기에..
거의 신뢰성 없는 점수라고 판단된다. 하지만 이런 평점보고 영화보러 가는 사람은 분명있다.
그렇기에,.. 영화사에서는 눈에 불을 켜고 모니터 하겠지.. 댓글도 달고 평점도 주고..
이럴땐,.. 부정적인 평점과 댓글을 달아주는 정보가 진짜 유용한 정보일 확률이 매우 높다. 
영화를 보러가기전 눈에 띠던 댓글은…
보통 감독을 보고 영화를 보러가는데.. 이영화는 그냥 배우보고 갔다가.. 역시나 하고 나왔다는..
모 네티즌의 댓글.. 그리고 평점에는 별 한개를 줬다..
굉장히 시니컬한데? ㅋㅋㅋ 감독이 누구길래..ㅋㅋㅋ 
신기전을 만든 감독은 김유진 이란다. 
그럼 나도 시니컬한 평가한번 내려본다.. 
별점은 5개 만점에 3개 반정도 주면 잘 준게 아닌가 싶다. 
한은정.. 어색한 연기 잘 봤고,.. 여전히 풀하우스 때 어색한 연기는 나아지지 않은듯..
정재영.. 역시 내가 좋아하는 배우고,.. 이 영화에서도 돋보이지만.. 역시나 정재영은 
장진 감독 스타일의 영화에서 빛이 나는 배우인건 확실한거 같다. 
허준호.. 음.. 허준호 아저씨가.. 개인적으로 젤 멋찐듯…
김유진 감독… 이번 영화에서 약간 시니컬하게 표현한다면,..
영화 하나로 너무 많은걸 보려주려고 한거 아냐?.. 이건 좀 오바 같은데..!!
라고 평가할수 있겠다. 
가끔 말도 안되게 억지스런장면들… 차라리 뺏으면 하는 장면들이 몇컷있었다..
예로들면,.. 한은정을 허준호가 체포해서 갈때,.. 정재영과 허준호 한바탕 싸워주시고..
왜 쌩뚱맞게 한은정과 정재영의 러브라인을 모든 군사들이 보는 앞에서 보여주는건..
참으로 시대상과 맞지 않은 영화지만.. 너무나 억지스러워.. 닭살이 돋았다..
사실 스토리도 억지스런 연결이 많아서.. 좀 그랬는데.. 그냥 넘어갔다..
왜냐면,.. 액션씬은 볼만했기대문에..
와일드 카드에서도 그랬던 기억이 있는.. 아무래도 김유진 감독은 액션스타일 영화가 딱인듯..
신기전이라는 무기가 실존하는 무기였다는것이 인상적이었다..
아래는 신기전 실제 발사모습.. 한장 박으면서 마무리~!! 

밴티지 포인트

오랜만에 집에서 영화한편을 봤다.
참 오래전에 받아놓은건데,… 이제서야 꺼내본다..ㅎㅎ

한글자막이 없어서, 볼까말까 했는데.. 그냥 봤다.
보다가 답답해서,.. 한글자막을 구하려고 검색했는데..
이런 젠장.. 하필 이때, 인터넷 커넷션이 끈겼다..-__- 역시나 꼬진 한빛방송 인터넷…
그래도 싸다! ㅋㅋㅋ

그래서 으짤수없이 무자막으로 보기시작…
간만에 영어 트레이닝이라니.-– 기분좋게 볼려고했는데..ㅎㅎ
사실 영어보다는 스페인어가 많이 나와서 그거때메 답답해서 자막을 보고 싶었다.
영어야 머 듣겠지만.. 스페인어는 으짤수 없으니..-
– ㅎㅎㅎ

그래도 영화의 맥을 놓치지 않았으니.. 거기에 만족하고..

vantage point 를 찾아보니,.. 관점, 견해, 유리한 지점.. 이렇게 해석이 되나보군..
영화를 보고나서 제목을 찾아보니.. 아하~ 그렇쿠나 하게 되는구나.. ㅋㅋ

다양한 시각에서 동시간대에 일어난 일을 반복해서 보여주니,.. 색다른 앵글의 맛이 있긴한데..
비슷한 장면을 반복해서 보니.. 좀 은근슬쩍 짜증도 함께..
설마.. 영화 끝까지 같은 장면만 보여주는건 아니겠지?.. 했는데.. 다행이다.
마지막엔 관점이 하나로 합쳐진다..ㅋㅋ

러닝타임이 1시간 25분인데..
영화상에서 흘러간 시간은 25분도 체 안흘러간거같다..
그래서 그런지.. 영화가 어찌나 짧은지…
마지막엔 좀 허무?.. 그래도 재밌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