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드리는 글..

오늘 네이버 메인에 무엇인가가 떴다. 

이 내용에 대한 반응이 궁금해서 검색을 좀 해봤다. 
네이버/다음 할꺼없이.. 댓글은 모두 거의 비슷한 반응이다. 
내가 두번 언급할 필요는 없을꺼 같다. 찾아보면 금방 나오니까…
먼가가 씁쓸하다.. 하나같이 똑같은 반응이라.. 이것을 대세라고 믿어야하는가?
지금까지 충분히 만족해하고 있는난… 머라고 댓글을 달아야할까? 
여기서 난 네이버가 좋아요.. 라고 댓글을 달았다가 알바라고 손가락질 받기 쉽상이다. 
반 네이버 정서..  과연 현재 우리 웹생태계에 던지는 이 키워드는 지금 우리에게 무엇을 말해주는것일까? 단순히 네이버는 게이버다? 그래서 난 다음으로 갈꺼다 그걸로 끝인가? 
이렇게 단순히 치부해 버리고 말일인가? . 
네이버 검색이나 기타 여타 조작설에 대해서는 나는, 조작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이유는 설명하지 않을 참이다. 
이 글에서 그건 더이상 중요하지 않다. 오늘도 난 인터페이스적인면에서 접근해 보려한다. 
쌩뚱맞게 인터페이스..ㅎㅎ 여튼,…

네이버가 말하는 그 내용을 찬찬히 보고 있노라면,…
사용자는 설명서를 보지 않는다 라는 지극히 경험적인 상식이 떠오른다. 
사용자의 어뷰징때문에 실시간 인기순위 알고리즘을 수술해야했던 네이버, 그리고 대안으로 내놓았던 실시간 급상승 순위… (이 내용은 네이버가 말하는 그 글에 나와있다.)  ㅎㅎㅎ
그런데.. 그 랭킹 화살표 옆에 나온 숫자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사실 나도 잘 모른다. 찾아보면 분명 어딘가에 설명되어져 있을것이다. 
지금 찾아보기엔 너무나도 귀찮타.. 그냥 화살표 옆에 순위는 지난 순위겠지모…
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라고 한다.. 뭐야 이거~ -_-
그래.  바로 이게 문제였꾸나..-_-.. 아무리 좋고, 복잡한 경우수까지 계산했다고 쳐도, 결국 사용자와 대화하는것은 인터페이스였던 것이다. 직관적으로 설명해주지 못하는 UI와 먼소린지 잘모르는 네이밍 센스.. 이건 좀 바껴야지 싶다. 
네이버와 더불어 이슈가 되고 있는 다음.. 혹자는 다음이 사용자를 보다 배려한다고 이야기한다.
그런데 난, 왜??? 다음을 쓰지 않는걸까? 다음이 구려서? 검색 성능이 딸려서? 내가 찾는 정보는 다음에 없어서?… 아니다.. 그건 단지 내가 네이버 인터페이스에 익숙해져있기 때문이다. 
지금에 와서 내가 다음으로 갈아탈수는 없을꺼 같다. 왜냐?… 불편하니까.. 이건 너무나 단순한 진리다..  이건 악의 축으로 불리는 MS를 내가 버릴수 없는 이유와도 같다. 
구글이 아무리 뛰어난 성능을 자랑해도,.. 애플이 아무리 좋은 감성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고 해도, 내가 볼땐 MS가 짱인거 같다. ㅎㅎㅎ (나 맥유전데..-_- 엄청난 아이러니..ㅎㅎㅎ)
인터페이스이야기를 하다보면,.. 어떨땐 포털을 까고,. .어떨땐,.. 포털을 기준으로 이야기 할수밖에 없는거 같다.. ㅎㅎㅎ 
여튼,.. 다시 넘어와서.. 처음에 질문했던 내용을 스스로 자문을 해보자..
인터넷의 대중심리가 나의 개인성을 말살시키고 있지는 않나 생각해본다. 
디워 논란에서도 그랬고,.. 현재 다음 아고라에서 쏟아내는 내용도 그렇고,.. 
이번 네이버 공지사항에 대한 반응도 그렇고,..  
나 자신의 의견은 없고, 우리들의 의견만 있지 않나 생각해본다. 

불꽃남자

UI 개발자

2 thoughts to “네이버가 드리는 글..”

  1. 전 특별히 다음을 좋아하지 않지만, 요즘 다음이 대세로 떠오르는 분위기라는 덴 이견의 여지가 없죠. 근데 확실히 다음보단 네이버쪽이 UI나 디자인 측면에서 세련돼 보입니다.

    그리고 인터넷의 대중심리가 개인성을 말살시킬 수도 있지만,
    소위 파워유저라 불리는 분들은 네이버의 불편함과 불합리함에 대해 통감하고 계시더군요. 비록 전 파워유저가 아님에도 일부분 그리 느낄 정도니.

    트랙백 잘 보고 갑니다. ^^

    1. 댓글까지 달아주시니.. ^^ 몸둘봐를 모르겠습니다.
      저도 한때 네이버를 일방적으로 까는 쪽에 있긴했는데..ㅋㅋ
      요샌 댓글도 잘 못달면,.. 알바로 몰려서..-_ㅜ
      내맘대로 글을 못쓴다는 그 현실이 정말로 안타깝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