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가 필요한 순간…

살면서 내 스스로 용기를 낸 기억이 몇번은 있었던거같다..

고1때 한번.. 작년에 한번… 그리고 올해 한번…
기억나는 건 3번 밖에 없군…ㅎㅎ
그중에서 가장 내기 여려운 용기는 아무래도 내 잘못을 인정할때가 아닌가 싶다. 
그 순간 부끄러워지고,.. 한편으론 떳떳해지고…
반면에 가끔 소심해지는 부작용도 있다..
Brave man 이 그리워지눈군…ㅋㅋㅋ
You may know what I am saying…

불꽃남자

UI 개발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