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는 항상 적응을 필요로 한다.

네이버 메인개편 이야기부터 시작해보자..

웹사이트 UI 개발과 관련된 서적에서는…
웹사이트 개편시, 기존의 UI를 점진적으로 개편하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번 메인개편은 정말 대대적인 공사(?)를 진행했다.
물론 몇몇 사용자들(울 엄마 아빠..ㅎㅎ)은 뭐가 바뀐거지? 이렇게 반응했다..ㅎㅎㅎ

참고로… 울부모님은 이러고 있다.
울엄마 반응 – “뭐 바꼈어?.. 그대론데?.. ”    (-– 엄마…ㅎㅎㅎ
울아빠 반응 – “뭐 바꼈어?.. 이거 모야? 동영상 광고야..?? ”    (-
– 아빠~.. ㅎㅎㅎ

그밖에 인터넷에서 떠다니는 반응들을 수집해보면,..
꾀나 많은 사람들이 불편하다고 얘기한다.

정말? 그렇게 불편해?..

불편함은 아래 2가지로 요약할수있다.
 1. 기존의 익숙함에서 오는 불편함과..
 2. 새로움에 적응해야하는 불편함…

내가 처음 맥을 사고 나서,.. 느꼈던 불편함을 회고해보면..
아마 맥을 사고 나서 근 석달동안 맥을 씹어댔다..
불편하다고.. 윈도우가 역시 짱이라고..
내주변 친구들은 다 알듯.. 내가 얼마나 맥을 사놓코 투덜투덜 됐는지..

역시나 내 블로그 곳곳에 흔적들이 남아있어서.. 정리해봤다.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맥북은 참으로 불편하다.. 일단 무엇보다 엄청난 무게의 압박..
좀처럼 익숙해 지기 어려운 키보드 배열.. 단축키.. 내가 즐겨쓰던 윈도우키도 없고..
[출처 : http://miconblog.com/tc/sohn/327]

얘네들 정말 짜증나 정말.. 짜증이야.. 써근사과… 쀅!
오늘로써 맥북 사고.. 2주째 방치중이다… 당췌 맥북을 열어볼 엄두가 안난다…
이러다가 올해안해 열어볼수는 있는것인가?.. -_ㅜ
[출처: http://miconblog.com/tc/sohn/305]

정말 맥북.. 살사람들은 고심하고 사라!! 순간 당황했다..
…중략…
그러나 여전히 직관적이지 못한 인터페이스중에 하나는
delete키 -_- 맥북은 FN키와 delete키 조합으로 백스페이스 기능까지 같이하고 있다..
일종의 모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불편하다..-_- delete키도 많이 쓰고 backspace도 많이 쓰는데.. 그냥 독립키로 하면 안되나?-_- 맨날 헷갈린다.. 아직 적응이 안된건지.. 아니면 헷갈림에 적응된건지..-_- 
[출처: http://miconblog.com/tc/sohn/297]

그러나 지금 난 맥 신봉자다!! ㅋㅋ 정말 써보면 알게된다..
처음에 좀 불편하지만.. 쓰다보면, 분명 더 나은 UI 라는것을 느끼게 된다.

이번 개편에서 나오는 반응을 보면서.. 1년전 새로 산 맥북앞에서 투덜되던
나의 모습을 보는거 같아서.. 좀 욱겼다..ㅋㅋㅋ
근데 아마도 당분간은 계속 투덜될것같다.
내가 그러했듯.. “맘먹고 써보자” 라고 생각하기 전까지..ㅋㅋ

UI, 과연 적응만 하면 끝인가?

사실 사용자에게 무조건 적응만 하면 된다고, 얘기하는건 좀 무책임한 발언이다.
최소한의 가이드는 제공해줘야 하지만. 그렇다고 가이드를 따라하며 배울 사용자도 아니다.
전자제품 설명서만 봐도 안다.. 우리는 그딴걸 읽어보지 않을꺼라고..
보통 전자 제품 설명서는 일단 해보고.. 안되면 찾아보게 된다..ㅎㅎ

역시 맨땅에 헤딩하기를 좋아하는 사용자들

그렇기 때문에,.. 직관적인 UI를 만드는 것이 굉장이 중요하다.
하지만 직관적이다 아니다 또한 굉장히 경험적이면서 주관적인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사실 이것이 좋은 UI 이다 아니다를 구분하기는 참으로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밌는 사실은.. 상대적으로 이게 더 편하다. 불편하다는 구분할수있다.

상대적으로 비교 가능한 UI, 그리고 정량화

가령 예를 들어보자.
앞에서 언급했듯이, 사람마다 주관적인 경험적요소가 좋다/나쁘다를 결정짓는 잣대로 쓰이기때문에.. 여러사람을 기준으로 어떤 UI를 비교하긴 어렵다.
하지만.. 한사람이 여러 UI를 비교해보면,..
이건 저거보다 쉽다 어렵다를 구분하기 쉽다.

내가 보통 예로 드는건,..
예매 사이트중에.. 씨즐과 YES24..
두 영화 예매사이트중에서 난 Yes24가 더 편하다..

그렇다고 Yes24가 아주 좋다는건 아니다..
개선해야할게 너무나 많치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씨즐보다는 좋터라..
물론 개인적인 경험에 의해서다..

여기서 한마디 충고.. Yes24.. ( 내블로그 자주 등장하는 사이트중에 하나…ㅎㅎ)
당신네들 도대체 영화에 플래시 스크롤 해줄꺼야? 말꺼야?
아우~~ 정말 불편해.. 도대체 그 조그마한 스크롤을 어떻게 마우스로 찍어서 하냔말이야..
심지어 난 마우스 없이 쓴다규~~
플래시 스크롤 되게 해달라~ 해달라~
(스크린샷 찍어놨는데..-_- 파일 업로드가 안되네..-_- ㅎㅎ)

여튼 그렇다.
역시나 오늘도 끝맺음은 못하고.. 졸려서.. 다음기회에…

———
생각난 김에.. 덧붙이면..
오늘 오랜만에 CGV 사이트에서 직접 영화 예매를 강행했다..
이유는,.. Yes24에 할인권과 포인트를 다 써버렸기 때문이지..ㅎㅎ 
여튼,.. 오늘 CGV 예매 사이트의 인터페이스를 보면서…
감탄했다.. 아~ 참 쉽게 잘 만들었네~~ 흐믓 미소가 지어진다..
먼저 스크롤이 커졌다~ +_+ 유후~~ 
(그러나 여전히 마우스휠로 스크롤이 안된다..-___- 요건 개선해주세요~ 네에~ )
마우스휠을 이용한 스크롤은 아직(?) 안되지만,.. 그래도 좋은건..
보이지 않게 사용자를 가이드한다.. 즉,
첫번째 스텝을 수행하지 않으면.. 2번재 스텝의 마우스 스크롤이 동작하지 않는다는거..
약간은 사용자를 제약하는 면도 없잖아 있지만…
예매 시스템의 흐름상 적절해보인다..
그러나 한가지 문제점이라면..-_-..
로그인체크를 먼저좀 해줘야한다는거..
대충 다 선택했는데.. 결제하려니.. 로그인 해야한단다..
로그인했더니..-_- 설정했던거 다 날라갔다..-_- 이것도 좀 개선해주시죠?
그리고 여전히 모든 사이트에서 개선되지 않는..크로스브라우징 문제.
결제시스템과 연관이 있는 문제이므로.. 제발좀… 엑티브엑스를 이용한 결제시스템은좀…
그래도 이런 기술적인 인터페이스를 제외한..
순수한 GUI 측면에서는 많은 발전을 이룬것같아 흐믓했다..
이제 CGV사이트를 좀 많이 이용해봐야겠다..^^
개선하느라 고생한 UI 개발자에게 심심한 박수를 보낸다~ ㅎㅎ

불꽃남자

UI 개발자

2 thoughts to “UI는 항상 적응을 필요로 한다.”

    1. 그 일요일은 벌써 지나버린거지?.. 지나버린걸까?
      헌혈하고 연휴 내내 잠만 잔듯…ㅋ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