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씌어진 시와 쉽게 씌어진 글..

지금 우리는 얼마나 쉽게 글을 쓸수 있는가?

이렇게 쉽게 씌어진 글에 얼마나 많은 애착을 가지고 있을까?
요즘 미투질을 많이 하게 되면서,.. 블로그 포스팅이 점점 뜸해진다.
좋은 글을 쓰려면 그만큼 오랜 시간을 투자하게 되는반면,..
미투데이는 너무 쉽게 글이 씌어진다..
그래서 미투쥘이라고 하는거겠지..
한통의 연애편지를 쓰는  것처럼, 애착가는 글들이..
점점 내 블로그에서 사라져 버리는 듯한 느낌이다.
사실 내 블로그에 비공개 포스팅이 몇십개 되는데..
사실은 그게다 부치지 못한 연애 편지라면…
믿으실랑가? ㅋㅋㅋ

쉽게 씌어진 시(時)

-윤동주-

 

창 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六疊房)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天命)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를 적어 볼까

 

땀내와 사랑내 포근히 품긴

보내 주신 학비 봉투를 받아

 

대학 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의 강의 들으러 간다

 

생각해 보면 어린 때 동무들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沈澱)하는 것일까?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진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六疊房)은 남의 나라

창 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금 내몰고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불꽃남자

UI 개발자

One thought to “쉽게 씌어진 시와 쉽게 씌어진 글..”

  1. 아~ 위에 윤동주 시인의 글은 네이버 블로그에서 말없이 복사해 왔는데…
    재밌는건,.. 복사해온 글속에 출처가 숨어들어가게 해놨꾸나..+_+_+_+ 괜찮은데..
    RSS 피드로 보면.. 출처가 참 깔끔하게 나온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