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찰력 키우기

이달초부터 계획했던 프로젝트가 하나 있었다.

이름하여, UUI 프로젝트인데..

이 생각의 발단은, 무심코 넘겼던것들에 대한 관찰이라고 할까?

뭐 이런거다.

창의력과 혁신의 시작은 관찰이 아닐까? 하는 생각..

요새 읽는 책속의 말들을 빌리면,

지금은 그 어느때보다 창의력을 요구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고 한다.

창의력이 바로 성장의 동력이요, 혁신의 핵심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그 창의력이란 것이 책상머리에 앉아 있다고 나오는건 절대 아니라는걸 누구나 알고 있을것이다.

그렇다고 여러사람이 머리를 맞대고 앉아 아이디어를 쥐어 짜봐야 다 거기서 거기일테지..

그래서 혹자는 세상에 더이상 새로운 것은 없다 라고 단언 하지 않았던가?

난 말이야…(추노 장혁 말투) 그래서 생각을 좀 바꿨다.

이전에는 창의력을 키우기 위해, 많이 보고, 많이 듣고, 많이 익혀야하는줄 알았다.

그런데 말이야..(역시 장혁말투) 그런다고 내 스스로 창의력이 높은 인간이가? 하는 거다.

정말 그런가? 난 모르겠다. 누군가는 넌 참 창의적인 놈이야 할수도 있겠지만,..

난 내 스스로 그렇다 라고 단언을 할수가 없다.

그래서 창의력은 다 때려치고, 이젠 그냥 내가 스스로 못견뎌하는 것들을 파헤쳐서

각개격파하자는 생각이다.

그래서 난 관찰을 하고 있다. 자기성찰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다. 그냥 관찰이다.

내 주변에 있는 것들에 대해서 조금더 신경쓰고, 조금더 애정을 갖고 깊이 관찰해보기로 했다.

사실 평소에 안하던 짓을 하면 오래 살지 못한다고 하는데.. ㅎㅎ

나도 아마 오래 살진 못하겠지..

긴장을 하지 않고, 넋놓고 있으면, 예전 습관이 묻어나와 관찰을 하겠다는 의지가 그대로 꺽여버린다.

주의깊은 관찰을 습관화 하기란 참으로 어렵다.

하지만 올 한해동안은 관찰력이 날 변화 시킬것이다.

그러니까.. 내가 간혹 미친짓꺼리를 하더라도..

그려려니 해주기 바란다. ㅋㅋㅋ

불꽃남자

UI 개발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