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두번째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내가 무슨 영화 전문 블로거도 아닌데,.. 요즘 영화를 주구장창 보고 있으므로 인해..
라이프 오브 파이도 한줄 적는다.

이 영화도 원서가 있는 작품이다. 포스터를 보면 무슨 모험이야기 같은데…
모험이라고 해야하나?.. 사실 이영화에 대한 사전 정보가 전무한 상태에서 예매를 했다.
그리고 영화보기 20분전 이 영화가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을 이동시키면서 난파되고..
어쩌구 저쩌구 하는 그런 영화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런 불완전한 정보를 가지고 영화를 보면서 보는 내내 이런 생각을 했다.
분명 주인공은 저 호랑이와 교감을 이루어 친구가 되겠지?
다소 SF나 환타지 같긴 하지만 호랑이와 대화하고 그런거겠지?

하지만 나의 이런 선입관은 무참이 깨지고,.. 우리 존 파커씨는 영화가 끝날때까지
주인공과 경쟁관계이자 긴장관계… 맹수 그 자체로써 존재하게 된다.
3D로 봐서 그런지 머리가 다소 지끈 거리고… 영화는 바다위에 배하나 띄워놓고,..
별다른 색체의 변화없이 전개 되는 구성이기 때문에 다소 지루했다.

하지만 마지막 10분은 약간의 여운과 반전을 주기에 충분하다.
그 10분을 위해 앞의 그토록 긴 이야기를 들은 느낌이랄까?
 
영화를 볼만했는데… 감성을 자극하는 영화는 확실히 아니라서..
IMAX로 볼것을 권한다. 평점은 별 3개 반 정도면 되지 않을까?
이상 끝!

불꽃남자

UI 개발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