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혁명을 작당하는 공동체 가이드 북

이책은 독서모임에 나가기 위해 구입하고 읽기 시작한 책이지만 읽기 시작하면서 몇번을 실패했다. 이유는 내가 그냥 여유가 없었다. 바쁘고 피곤하고 집중도 안되고, 몇번을 읽다가 접었다. 일단 초반부 내용이 너무 평이해서 건질게 없거나 재미가 없거나 아님 내가 집중을 못하고 있거나…

책을 한참 읽어 제끼는데 페이지 수만 증가하는 그 느낌을 아는가? 딱 그랬다. 역시 내가 아직 책을 받아들일 준비가 안되어 있구나 싶다. 그래서 한 2주일간 책의 한글자도 읽지 않았다. 그리고는 결국 모임을 1주일 앞두고 다시 처음부터 머릿말과 번역자의 말부터 읽기 시작했다. 음… 아.. 그렇구나.

나는 늘 닥쳐야하는 성격인지라 날짜가 다가오니 집중력이 살아나기 시작한다. 평소엔 자차로 출퇴근하느라 도통 책 읽을 시간이 없었는데 저녁 수업에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되면서 책읽을 짬이 나기 시작했다. 읽어보니 또 금방 잘 읽힌다. 뭥미~

여튼 생각나는 구절만 적어본다. 사실 아직도 다 못읽었다. ㅎㅎㅎ

행복을 만드는 4대 요소

이 책에서는 행복을 만드는 4대요소로 관계와 소명, 유희 그리고 통제라는 키워드를 꼽았는데 그중에서 인상적이었던 것은 유희와 통제였다. 유희란 그냥 재밌으면 되는거 아니야? 생각했는데 여기서는 지금 이 순간을 즐기라는 뜻이 강했다. 첨엔 뭔소린가 했다. 음악 감상하면서 딴생각하고 영화보면서 딴생각한다면 그것은 그 순간을 즐기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유희의 유례도 그런가 싶을정도로 설득력이있다. 일하면 천국간다라는 믿음을 지배했던 청교도 문화권보다 카르페디엠이 지배한 남미 문화권이 훨씬 더 행복하다는 것이다. 안그래도 오늘 여행 스터디 댕겨왔는데 남미를 그렇게 찬미하더라. 한국과는 정반대인 남미는 한국에서 가장 먼 곳이라 인생에 2번가기 힘든 곳이라니 이번에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직 11월이 되려면 시간이 좀 남았지만 그동안 막연하게 세계여행을 꿈꾸면서 구체적인 플랜은 가서 짜지뭐~ 했는데, 론니 플래닛으로 일정 짜는 방법을 듣다보니 지름신이 도졌다. 나 킨들 살꺼다!! 킨들에선 론니 플래닛이 무료란다. 언제까지 할런지는 모르겠지만 당장 구매해야겠다.

다시 돌아와서 대부분 어떤 문제에 통제를 가한다면 개인적인 문제로 치부하기 마련인다. 이 책의 저자는 개인이 속한 공동체의 문제로 보고 그것을 해결하라고 주장한다. 이것이 이책의 핵심인듯 싶다. 그래서 공동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작은 공동체를 어떻게 만들고 이끌어가는지에 대한 얘기를 하는 것 같다. 아직은 다 안읽은 상태에서 섣부른 전망이겠지만.. ㅎㅎ 동구밭이란 모임도 그렇고 맥주파티도 그렇고 패치패치도 그렇고 뭔가 맘맞는 사람들과 놀다보면 이사람들과 평생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 저자도 같은 마음으로 책을 쓰지 않았나 싶다.

유쾌한 공동체 만들기

책을 읽다보면 요즘 나의 생활과 대입해서 보게된다. 매번 적자를 내면서도 맥주파티를 기획하고 사람들과 두런두런 이야기하며 여유롭게 노는게 좋다. 복잡한건 싫고 작은 모임을 선호한다. 가장 좋은 호스트는 손님을 신경쓰지 않고 내버려두는 사람이라한던데 딱 나다. 이 책에서 가이드 하듯이 다음 모임을 만든다면 모임에 오는 사람들을 반갑게 맞이하는 스탭을 구성해봐야겠다. 그리고 강의를 나가면 꼭 서너 명씩 작은 그룹으로 모아놓고 피드백도 받아봐야겠다. 책에 집중을 잘 못하는지 책 읽으면서 자꾸 잡다구리 생각이 떠올라 트랠로에 메모를 하고 폰에 메모를 하고 머리속에 생각을 정리하면 다시 책으로 돌아오니 진도가 잘 안나간다. ㅎㅎㅎ

나와 타인을 위한 대화법

요즘 한꺼번에 엄청 많은 일들을 처리하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비폭력 대화라는 수업이다. 이책에서는 비폭력 대화라는 단어를 쓰지는 않았지만 비폭력 대화에서 가르치는 대화법과 굉장히 유사한 내용이 많다. 결국 사람과 사람이 모이는 곳에는 대화가 중요하기 때문에 의미있는 대화를 효과적으로 이끌어내는 대화법을 소개한다. 비폭력 대화도 늘 내 입말 속에 평가의 말이 들어가 있진 않은지 내가 제대로 관찰하고 있는지 나의 느낌은 어떻고 내재된 욕구는 무엇인지 자꾸 의식적으로 생각하며 대화하는 연습을 하는데 책에서도 같은 맥락의 이야기가 여러번 나온다.

불꽃남자

UI 개발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