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청첩장

종이 청첩장을 안찍겠다고 했지만 결국 찍게됐다. 내가 종이 청첩장을 만들고 싶지 않은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일단 그동안 청첩장을 너무 많이 받았다. 그리고 이 청첩장들을 버리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유는 모르겠다. 그냥 이 청첩장들을 그대로 쓰레기통에 넣으면 안될꺼 같다. 모으는 취미도 없지만 결국 버리지 못해 내방 한구석 서럽 한구석에 조용히 짱박혀 있는 녀석들이 많다. 언젠가 버리겠지. 일부러 잃어버리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그래서 난 종이 청첩장이 싫다.

지인들이 시집장가를 갈때 나눠주는 청첩장이 마냥 싫은건 아니다. 결혼한다고 만나서 나눠주는 청첩장을 직접 받아들면 “아 이제 이친구도 가는구나 싶다” 그러데 이 느낌이 싫은건 아니다. 오히려 오랜만에 이렇게라도 만나서 한마디 주고 받는게 참 좋다. 그런데 어느순간 이 좋은 느낌이 청첩장 때문이 아니란걸 알게됐다. 그때부터 종이 청첩장은 받아도 그만 안받아도 그만,.. 오히려 모바일로 받는게 여러가지 편리한 이유로 더 좋다. 간혹 모바일로 띡 던져주는 이들에게 성의없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그게 모바일로 받아서 그런게 아니라는 것쯤은 눈치로 알게된다. 그것은 마음의 문제다. 하지만 이네 이것도 마음의 문제가 아니라 시간의 문제라는 사실을 최근 알게됐다.

바쁘면 청첩장 줄시간도 없더라. 그래서 나는 좀 더 덜 바쁘고 싶다. 여튼 종이 청첩장을 찍었지만 친한 지인들에게는 그냥 모바일이나 다른 방식으로 전하고 다른 형태로 초대하고 싶다. 하지만 찍어놓은 청첩장은 어찌됐든 소비 해야한다. 안그럼 또 내방한구석 어딘가 짱박혀 있겠지 ㅜㅜ 딜레마,… 그냥 내맘대로 청첩장 들고 온 날은 주고 아니면 말고… 종이 청첩장 받고 싶으면 댓글로~~

불꽃남자

UI 개발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