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 Day4, 그리피스 천문대와 우버 그리고 코리아 타운

어젯밤에 예기치않게 늦게 귀가한 탓인가? 일어나보니 12시 넘었다. 아~~ 몰라 귀찮아… 다시 자고 싶은데 이렇게 또 하루를 보내야하는가 싶어서 쫌 만 더 누워있다 일어나자며 밍기적 했는데.. 2시다.. 헐퀴!… 안돼에에에에~!!

어찌할까? 대책을 마련해보자. 어디갈래? 그리니치? 아니 그리니치는 영국에 있는거고 그린피스가자! 아니아니 그린피스는 ㅋㅋㅋ 단체명이고 왜케 헷갈려,.. 그래그래 그리피스! ㅋㅋ 아침에 눈뜨면 창문너머로 보이는 곳이 그리피스 천문대다. 원래 집앞에 있는 명산을 안가는 법인데,.. 그래 가보자!!

버스 기본 요금은 $1.75

버스는 이제 식은죽먹기지!! 근데 사실 어제 일일권을 끊어다녔기 때문에 버스비가 얼마인지 몰랐다. 인터넷도 안되는 상황에서 검색을 해볼수도 없고,.. 아놔 난감한데.. 마침 정류장에 아줌마가 있어서 물어봤다. 버스비 얼마에요? 그랬더니 자기는 영어못한다고 자기 아들을 가리키는 손짓을 한다. 아아 이분은 영어 못하는구나. 그래 꼬마야 넌 영어할줄 아니? / Yes! 그래그래! Good Boy! 여기 버스비 얼마니? “one fifty” 오케이! 고맙다! 🙂

잔돈을 소진하기 위해 $1.50을 각자 맞춰서 버스에 올라탔다. 그런데 헐퀴! 머야? $1.75라고 버젓이 쓰여져 있는게 아닌가!! 이 녀석.. 거짓말 한건가? 아니지 애들 입장에선 요금이 $1.50 일수도 있겠구나. 아.. 그생각을 못했네.. ㅎㅎ 여튼 망했다. 일단 급하게 동전을 넣고 보니 얼래? 동전이 모자르네.. 아씨.. 어쩔수 없다. 1달러 짜리 지폐를 또 넣고 보니 0.25불을 더 내버렸다. 안 거를러 주나? 멀뚱히 쳐다보니,.. 그냥 운전하네.. 아저씨 잔돈 안줄꺼야? 응? 정말 안주는거야? 그러고보니 동전을 거슬러주는 구멍이 없는거 같기도하고 하찮은(?) 일에 내 영어를 시전하기도 모해서 와이프 얼굴한번보고,.. 여기 잔돈 안주나봐 하며 그냥 탔는데….
아씨 물어볼껄 그랬나? ㅎㅎㅎ

거봐 내가 그냥 지폐 내 자니까,.. 오빠가 내꺼랑 함꺼번에 같이 냈어야지… 티격태격.. 어쨌든 탔으니까, 그런데 우리 또 갈아타야하는데 일일권 끊어여야 했나? 아니 무슨소리야! 걸어가면돼 내가 아까 검색해봤어. 20분만 걸으면 된데,.. 뭐라구? 아닌데 아닌데 내가 본건 Dash 버스 갈아타라고 봤는데? 아니거든.. 왜 오빤 내 말을 안믿어? 그냥 여기서 8정거장 더 가서 내리면 된다구. 아니야 아니야! 자 지도봐바.. 그리피스 가려면 바로 여기서 내려야해 이 버스는 직진한다고 네 말대로 8정거장 더 가면 우린 엄청 걸어야해!! 아니라니까!… 그러는 사이 버스는 내려야할곳을 지났다. 봐봐 지금이라도 내려야해! 일단 내리고 보자. 버스는 그래도 직진해서 사라져간다. 거봐 내말이 맞지? 니 말대로 몇정거장 더 갔으면 우리 폭망했어.

그리피스 천문대

씩씩거리며 어색한 걸음걸이로 그리피스 천문대로 향했다.
“오빠 이번꺼는 내가 인정 할께 그런데 사과는 안 할께” 헐퀴~! “야~ 뭔소리야 이 고집쟁이…”
그나저나 여기 괜찮은데? 여기 서봐바.. 사진 찍어줄께..
사진 몇방을 찍고 올라가는 오르막길, 와이프가 내 손을 잡았다.
“그래 너의 사과를 받아줄께~! ” ㅋㅋㅋ
우리는 이제 막 결혼한 커플이지.. 음… 그렇치~ 🙂

그나저나 그리피스로 올라가는 그리피스 공원은 정말 좋다. 버스타고 가려했으나 본의 아니게 등산하고 있지만 오히려 잘 됐다. 여기와서 이렇게 운동할수있으니까~ ㅋㅋㅋ 평소에 하지도 않는 등산.. ㅋㅋㅋ 그나저나 어느정도 능선에 올라서니 LA 시내가 쫘~~악 펼쳐진다. 해도 어스름 져가니까 야경도 좋다! 굳굳!!

그리피스 천문대 입장료는 인당 7불이다. 표를 살까말까 살짝 고민하다 샀는데,.. 표를 사고 보니 쑈를 보는 가격이 7불인것 같다. 쇼를 보고 있자니 피곤함에 스스륵 눈이 감긴다. 쇼는 끝났지만, 잠은 잘잔듯…

우버 그 신세계!

그리니치에서 나와 코리아타운까지 가기위해 일단 우버를 불렀다. 우버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은 기본적은 $15짜리 크레딧이 주어진다. 사실 $15불 짜리 크레딧이 있는지도 몰랐는데 나중에 타보고 나서 $0불이 결제되길래 아직 결제 안된건가 했는데 크레딧이 자동 적용된거였다. 유후~!! 우버 써보니 정말 좋다. 코리타운(구글에서 코리아타운 검색하면 나중에 코리타운이라고 한글로 바뀌더라)까지 무사도착했다.

코리아 타운 in LA

코리아 타운은 우리집 근처의 타이타운과 차원이 달랐다. 높은 빌딩이 많았으며 한글 간판도 많았다. 심지어 우리은행까지! 헐퀴 여기는 도대체 어디? 원래는 강호동 백정을 가려고 했으나 걷다보니 바로 맞은편에 양산박이라는 삼겹살집이 있어서 그리로 갔다. 삽겹살이 1인분에 $18 비싸다. 그래서 그냥 A 콤보~~ 🙂 근데 입이 짧은 우리에겐 그것도 양이 많았다. ㅎㅎㅎ
배터지게 먹고 집에 오는길은 그냥 걸었다.

불꽃남자

UI 개발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