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 Day28~29, 바라데로의 흔한 이야기

바라데로에서의 하루하루는 정신 없이 지나가서 메모해뒀던 내용을 기반으로 기억나는 것만 남겨본다.

2015년 12월 7일

아침에 일어났더니 너무 힘들다. 아무래도 바다 근처라 집안이 너무 눅눅한게 문제지싶다. 계속 뒤척이다. 일어났더니 눈 밑이 어둡다. 헐퀴… 이 다크는 뭐냐? 물론 어제 많은 일들이있어서 늦게 잔탓도 있지만 역시 잠자리가 불편하니까 바로 티가난다.

사리곰탕면

힘겹게 일어나 아침을 먹으려는데 리타 아주머니가 수부니에라며 과일을 두접시 잘라주셨다. 내가 좋아하는 파인애플이 한가득 왠 떡이냐 싶어 언능 주어먹고 빈접시 주기가 민망해서 아끼고 아껴두었던 사리곰탕 2봉지 꺼냈다. 그리고 한국에선 음식을 받으면 빈접시로 돌려보내는게 예의가 아니라며 라면 2봉지를 건내드렸지만 그 의미를 잘 전달했는지는 모르겠다. 몸이 허할때 밥과 함께 말아먹으면 끝내주는데 그걸 설명 못했다. 아… 이 짧은 스페니쉬..-_-

랍스타

오늘도 낮시간은 바다에서 보냈다. 파에 가져온 고프로를 보니 왠지 나도 하나 장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자꾸 사야될 것들만 눈에 들어오고 정작 버려야할 책들은 못버리는 아이러니-_-;; 아무튼 오늘 저녁은 파를 보내는 마지막 날이기 때문에 랍스타다! 리타 아주머니가 추천해준 레스토랑을 먼저 찾아갔는데,.. 우와! 여기 트립어드바이져에서 추천한 곳이구나!! 어디 메뉴좀 볼까? 랍스타를 먹기로 했으니 랍스타 가격만 보자! 24쿡! 헐퀴! 너무 비싸다. 1할의 고민도 없다. 그냥 다른데 가자! 아까 낮에 짐뽕해둔 그 레스토랑은 12쿡이었지!

2015년 12월 8일

욱과 파를 보내고 다시 오붓하게 둘이 남았다. 일정상 내일이면 다시 하바나로 돌아간다. 왠지 모르게 허전한 아침이다. 허전한 마음은 햄버거로 떼우자! 쿠바와서 가장 많은 먹은 음식도 왠지 햄버거 같다. ㅎㅎ 여튼 단돈 3천 6백원에 햄버거 2개와 음료와 커피 한잔을 들이키고 오늘은 뭘할까? 일단 관광버스를 타보자!

비싼 동굴, 이것도 호르켕?

바라데로는 길다란 반도 지형이지만 거리가 꾀 되는 곳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택시 대신에 관광버스를 이용하는 것 같다. 우리도 오늘은 본전을 뽑아볼 생각이다. 그런데 다들 비슷한 생각을 하나보다. 2층은 이미 만석! 역시 버스가 좋긴 좋나보다 앉자마자 졸립다. 아무생각없이 버스에 앉아 있다보니 벌써 반환점을 돌았다. 일단 내려본다. 동굴(Cave)이 여기쯤 있어야 되는거 같은데,.. 여긴가? 저쪽 오두막처럼 생긴곳에서 아저씨가 뭐라 한다. 그쪽이 입구구나!
“아저씨, 얼마에요?” “인당 10쿡” 헐,.. 비싸네,.. 옆지기는 쪼리를 신고왔고 나는 반바진데,.. “우리 이렇게 입고 가도 됩니까” “물론이지! 얼마 안걸려 한 50분?” 그래 여까지 왔는데 가보자!

제주도 만장굴 만한 동굴을 볼수있을거라 기대로 입구로 걸어가본다. 한 10분 걸었나? 점점 후회가 밀려온다. 이유는 다름 아님 모기!! 비냘네스에서 쇠파리와 모기때문에 힘들었는데,.. 이곳에선 왠지 모기에게 삥뜯기는 느낌이다. 아씨! 벌써 물렸다 –– 아놔,.. 괜히 왔다라는 부정의 기운이 나를 휘감는다. “오빠 여기 설명에 의하면 여기 이 나무를 만지면 긍정의 기운을 받는데..” 그래? 그럼 만져야지! 긍정의 힘이여~~!! 내게오라~ 뚱뚜둥뚜~ 뚱뚜뚱뚜~ 쿠바 사운드에 맞춰 발걸음도 가볍게 잽싸게 전진!! 그나저나 동굴은 언제 나오는거냐? 설마 저게 동굴은 아니겠지? 헐,… Cave!! 아! 케이브! 움푹파인 곳도 케이브였지!! 젠장 –-!! 저거 볼려고 여기온거야? 아놔.. 이 아자씨 안되겠네!! 좋다며!! 젠장 당했다! 아~~~~! 호르켕!

쿠바노 프라이스

케이브에 낚여서 한참 걷고, 수페르마치 찾는다고 또 걷고 오늘도 엄청 걸었다. 이제 돌아가자! 연말이라 그런지 여기저기 크리스마스 장식이 보이지만 더워서 그런지 아무런 감흥이 없다. 역시 연말은 좀 추워야 제맛인가? 더울땐 그냥 맥주나 마시자! 집에 가는 길에 어제 왔던 햄버거집에 다시 왔다. 어디보자 어제 맥주가 1.6쿡이었던거 같은데.. 얼마에요? “1.1쿡” 헐!.. 프레시단떼 이게 1.1쿡 이라고? 어제는 1.6쿡이라메? 도대체 어제 그녀석은 얼마나 남겨먹은거야? 아니지 아바나에서도 프레시단떼 요건 수입맥주라 1.6쿡 받았는데,.. 모르겠다. 도대체 이곳에서 정가가 있는건가?

불꽃남자

UI 개발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