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34~35, 이슬라무하레스! 이번엔 호르켕이 되지 않겠다!

2015년 12월 13일

아침먹고 빈둥대다 중요한 결정을 내렸다. “우리 과테말라에서 스페인어부터 배우는게 어떨까?” “그래 좋아!” 다음 행선지는 과타말라다! 사실 과테말라로 가겠다는 특별한 계획도 의지도 없었지만 스페인어가 나에겐 장벽같았다. 단기 여행이었다면 큰 문제 없었겠지만 장기여행이라는게 먹고 사는 것과 연관되어 있고 모든 것이 이노무 스페인어로부터 스트레스가 몰려온다. 물론 너무 자주 이사다니는 것에도 좀 지쳐 있었다. 한달쯤 머무르면 좀 낫겠지! 여튼 이 호스텔의 침대도 불편해서 이사를 가긴 가야겠다. 그나저나 과테말라엔 어떻게 가지? 모르겠다. 어떻게든 되겠지!! 일단 정했으니 마음이 좀 놓인다. 그럼 그동안 밀린 빨래나 좀 해야겠다.

코인 세탁소에서 빨래하기

세탁소는 다행히 우리 숙소 바로 옆에 있었다. 옆지기 컨디션이 안좋아서 혼자 무작정 빨래를 들고 나오긴 했는데,.. 아 스페인어,.. 말이 안 통하니 영~ 답답하다. 눈치껏 빈 자리에 빨래를 올려놓으니 그 옆에서 하라는것 같다. 그리고 동전을 꺼내 코인 넣는 구멍에 이걸 넣어야하나 저 동전을 넣어야하나 고민하고 있으니까 와서는 그냥 자기한테 내란다. 그래서 돈을 줬더니 10원짜리 동전하나 넣고 자기가 들고 있는 키로 돌려버린다! 아하! 이곳은 결국 직원한테 돈을 주면 직원이 지내 코인 하나 넣고 키로 돌려서 실행하는 시스템이구나~. 역시 난 눈치가 빨라.. ㅋㅋㅋ 그라시아스! 한번 해주고 가지고온 빨래를 모두 집어넣었다. 아까 사둔 세제도 좀 넣어주고, 이제 한 40분쯤 뒤에 와서 다운이 한 스푼 넣어주면 되겠지! 깔끔하구만!!

잠깐 집에서 쉬다가 한 35분쯤 되어 다우니를 넣기위해 다시 세탁소로 왔다. 세탁기 눈꿈을 보아하니 행굼중이구나! 이제 다우니 한스푼을 넣어면 되겠다! 라고 생각하는 순간 램프가 탈수로 바겼다! 헐~~ -_-;; 한발 늦었다. 젠장 어쩔수없다. 좀 기다리다가 건조기에 넣어야겠다. 그렇게 또 한 몇분이 지나서 세탁이 모두 끝났다. 건너편에 있는 건조기에 넣기위해 또 두리번 두리번 데다가 한자리 비어서 냉큼 짚어 넣고 이곳 시스템을 파악한 자의 여유를 부리며 돈을 직원에게 쥐어줬다. 근데 아까 다우니를 못넣어서 건조할때 드라이 소프트너를 한장 사서 넣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기 저 드라이 소프트너 한장 넣어주세요!” 젠장 영어로 얘기했더니 못 알아 듣는다. 두번 세번 말해도 못알아 듣는다. 아씨!! 젠장… 이러고 있는데 직원이 빨래하고 있던 다른 아줌마에게 영어할줄 아냐고 묻더니 통역 좀 해달라고 하는것 같다. 다행히 주민의 도움으로 드라이 소프트너 한장을 사서 넣고 아줌마의 조언도 들었다. “너 빨래양에는 두장 넣을 필요없어 한장이면 충분해 비싸니까 한장만 사!” 오케이! 땡큐~ 아줌마!! 또 어떻게 스페인어 한마디 못하고 꾸역꾸역 미션을 해내긴 했지만 답답하다. 어제까지 이렇고 살아야하나? 그나마 영어를 할줄 안다는거에 위안 삼으며 빨리 과테말라로 가야겠다.

2015년 12월 14일

다음 행선지인 과테말라로 넘어가기 전까지 아직 몇일의 여유가 있다. 오늘 뭐할까? 궁리하다 멀리까지 가긴 힘들고 그나마 가까운 이슬라무하레스에 가기로하고 일단 체크아웃을 했다. 호스텔에 일단 짐을 맡기고 이번에 호갱투어 없이 직접 이슬라 무하레스로 가기로했다.

이슬라 무하레스

사실 이슬라 무하레스에 뭐가 있는지도 모르고 그냥 남들이 좋다니까 일단 가본다. 다행히 택시타고 선착장까지 별탈 없이 도착했다. 확실히 치첸이사 호갱 투어와 다른점은 경제적이다. 잘했다 잘했어! 속으로 쾌제를 부르며 칸쿤에서 배로 한 10분 거리에 있는 이슬라무하레스에 도착했다. 섬이라 칸쿤보다 먹거리가 비쌀꺼란 예상에 햄버거까지 사서 왔지만 문제는 햄버거를 먹고 난 다음부터였다. 이 섬이 생각보다 크다! 옆지기는 이 섬에 있는 거북이 농장에 가보고 싶단다. 하지만 그 농장까지는 거리가 꾀 됐다. 택시를 타야하는데 요금은 또 비싸다. 물론 우리가 애초에 이곳에 올때 잡은 예산은 여기서 카트를 한두시간 빌려 탄다는 예상으로 예산을 꾸려오긴 했었다. 하지만 왠지 이곳에서 한시간에 200페소를 내가며 카트를 타느니 좀더 싼 택시를 타는게 낫다는 생각도 든다.

한참을 터미널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어찌할까 갈피를 못잡다가 드디어 결정을 했다. 일단 길은 건너고 보자! 선착장에 도착해 바로 앞 도로를 건너기까지 약 30분의 시간이 걸렸다. 아~ 10m도 안되는 이거리가 30분이 걸린이유는 땡볕 때문이다. 도저히 이 땡볕에 걸어다닐 엄두가 안난다. 아.. 역시 멕시코는 낮에 돌아다니긴 무리다. 아.. 진짜 이슬라무하레스 무리다. 이건 호갱투어가 문제가 아니라 이곳에 아침부터 나온것 그 자체가 문제지싶다. 아.. 이 더위에 어떻게 다니냐? 벌써부터 지친다. 일단 옆지기 얼굴은 소중하니까 볕을 가려줄 사파리 모자부터 하나 샀다. 그런데 모자 파는 가게안에 에어컨이 짱짱하다. 왠지 나가긴 싫은데 여기 있으면 또 뭘 더 사야할꺼 같기도 하고,.. ㅎㅎㅎ

가게를 나와 바퀴벌레처럼 볕을 피해 그늘로 다녀도 소용없다. 그냥 덥다. 션한 맥주를 한 마셔도 그때뿐이다. 좀 지나면 또 덥다. 어쩔수 없다. 일단 이시간을 피하고 보자. 이슬라무하레스 시청건물 바로앞 큰 그늘에서 그냥 멀뚱히 앉아 시간을 떼웠다. 내가 이럴려고 배타고 건너왔나 싶기도하고,.. 온갖 생각을 할 생각도 없이 더워서 멍때리다 드디어 해가 슬슬 기운다. 이제 걸어보자!! 이 섬에 도착한지 약 2시간만에 해변을 걷기 시작했다.

와우!! 이곳 해변은 왠지 제주도 같은 느낌이든다. 좋다. 약간의 그늘이 있어서 이곳으로만 다니면 괜찮겠다! 한참을 사진찍고 걷다보니 꾀나 걸어왔다. 이만 걸어보니 또 걸은 거리가 아까워 택시타기가 아까웠다. “건빵아 우리 카트 히치하이킹 한번 해볼까?” “아! 싫어! 오빠 혼자해 창피해!” “아왜? 저기 카트 뒷자리 저렇게 비어서 가는데 아깝잖아 한번 해보자!ㅋㅋ 싫으면 너 저기서 나 세우는거 사진이나 찍어!” 나 어릴때 우리 동네 근처에는 학교가 없어서 초등학교를 버스나 학원차를 타고 다녔는데 한 3km 정도 된다. 어릴땐 그 거리를 돈주고 다니기 아까워서 걸어다니거나 히키하이킹을 했다. 물론 그렇게 해서 아낀돈은 오락실가서 썼다. ㅋㅋㅋ

도전! 히치하이킹

히치하이킹 1장의 기본은 원웨이 도로를 찾는거다! 요 길목에선 길이 하나기 때문에 할만하다! 여기서 해보자! 하며 간곳은 아뿔싸! 땡뼡이다!! 아,.. 어쩔수 없다. 부끄러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니 카트 정말 좋다. 뒷자리에 나 타면 안돼?’ 라는 신호를 보냈지만 카트 하나가 쌩~ 하니 간다. 헉! 엄지손가락이 부끄러워질 세도 없이 바로 뒤에 있던 택시가 달려온다. 아놔.. ‘나 택시타는거 아닌데,..’ 택시가 다가오더니 “탁시?” 이런다. 젠장 나 택시 세운거 아니라고!! 히치하이킹 하기 참 어렵다. 도로는 2차선이고 카트는 느리다보니 카트 뒤로 줄줄이 밀려서 택시가 붙어오는 경우가 너무 많다. 아! 몰라 그냥 택시타자! 이렇게 나의 첫번째 히치하이킹은 실패 아닌 실패~!!

결국 택시를 세워 거북이 농장까지 가기로 했는데, 이놈의 택시기사가 택시비를 너무 높게 부른다. 표준 요금을 분명 선착장에서 75페소로 봤껀만 이 아저씨 왜이래? 120? 말도 안돼 비싸! 나 75이상으로 안가! 그랬더니 75에 가자며 타란다. 결국 택시비 75에 흥정하고 거북이 농장 앞에서 내리는데 이 아저씨 잔돈을 줄 생각을 안한다. 어이! 아저씨 잔돈!! 75라고 했잖아! 잔돈줘!! 아 쏘리~ 하며 잔돈을 주는데… 아놔 이 아저씨 장난하나? 2페소만 주면 어떻게? 5페소 다줘야지!. 잔돈을 띵까먹을 생각을 하고 있다니 짜증이 확났다. 결국 흥정했던 75 페소 만큼만 지불하고 잔돈을 모두 받아냈다. 아 정말~ 한국도 마찬가지지만 어딜가나 택시기사랑 실갱이하는거 정말 짜증난다. 물론 여행와서 몇백원 띵기는거 가지고 내가 너무하나 싶은 생각도 드는데,.. 그놈의 심보가 진짜 싫다. 약속했으면 약속한대로 서비스를 확실히하고 그에 대한 보상을 받아야지. 이건 처음부터 띵깔생각을하니.. 싫다 정말!

거북이 농장 이게 뭐얌!

불편한 마음으로 거북이 농장에 도착했다. 안그래도 맘에 안드는데 거북이 농장은 또 왜케 작은건지? 입장료 받는건 이해하지만 거기에 비해 볼게 너무 없어보였다. 괜히 이 안에 갖혀 사는 거북이들이 불쌩해보였다. “아 거북이 불쌍해!” 했더니 옆지기가 “아니야 이거 불쌍한게 아니라 얘네들이 거북이알 부화시켜서 바다로 보내는거야!” “그래도 불쌍해!” “아니라니까.. 좋은일 하는거야!” 그래,.. 그렇타치고 난 거북이보다 이 해마가 더 신기했다. 와우! 해마가 실제로 존재하는거였구나! 몰랐다. 예전에 만화에서 보던 해마가 상상의 동물로만 알고 있었는데 진짜 있었다니!! 아! 여긴 거북이 보다 해마가 진짜구만!!

해변? 이게 뭐얌?

조그만 거북이 농장 견학을 끝내고 슬슬 배도 고프고 집에 갈시간도 되어오고 하는데 왠지 그냥 가기엔 여기까지 온게 아깝고 해서 이 근처에 있는 해변을 가보기로 했다. 물론 걸어서다! 걸어서 도착한 해변은 생각보다 진짜 너무 작다. 이게 뭐야? 뭐가 이리 쪼그메.. 이건 뭐,.. 해변이라기 보다는 해변 앞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모레를 사다가 뿌려놓은거 같은 느낌이었다. 그래! 배고픈데 밥이나 먹고 가자!!

이렇게 셀프 투어는 마무리됐다. 사실 우리가 직접 두발로 갔다는거 외엔 호갱투어와 별다를게 없었다. 이섬이 언제 생긴지도 모르고 뭘 봐야하는지도 모르고 뭐가 절경인지도 전혀 모른체 무작정 오긴했지만,.. 그래도 때론 아무 정보 없이 떠나는 여행이 리프레시를 주기도 하지않나? 하지만 이렇게 아무런 정보없이 사람들이 북적되는 곳으로 와보니 전부다 스트레스로 다가온다. 관광객을 상대로 장사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도심보다 높은 물가와 힘겨운 날씨, 앞으로 유명한 관광지는, 투어는 물론, 가는것 조차 고민을 좀 해야겠다.

결론은 셀프 투어지만 호갱투어 같은 느낌이었다.

불꽃남자

UI 개발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