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용 Vmware Fusion에서 윈도우 Print Screen 키맵핑 방법

국내 맥 유저중에 많은 수가 맥OS와 함께 Windows OS를 겸 해서 쓰고 있다.  

내가볼때, 거의 90% 이상이라 생각된다. 이미 내 주변의 맥 유저중..
윈도우를 어떠한 형태로든 맥북에 깔아서 쓰고 있는 사람들이 100%다..
각설하고..
맥북에서 윈도우을 사용할때, 가장 불편한 것중 하나가 아마 키맵핑일것이다.
그중에서도 제일 먼저 골치를 썪히는게 한영키 맵핑~!!

ㅇㅎㅎ 나도 저 한영키 맵핑때문에 상당히 고생했다..
이제까지 내가 해본 한영키 맵핑의 최종 결정판은 
바로 Sharpkeys 라는 키맵핑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거다. 
위 링크에서 다운로드 받아 실행후, 아래와 같이 키 맵핑을 하면, 한영키는 간단히 해결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설정하면, 왼쪽 사과키는 윈도우키를 오른쪽 사과키는 한영키와 맵핑이 된다.
먼가 키맵핑이 이상하긴 한데.. 어쨋꺼나 저쨋꺼나.. 해보면 안다..
아마 한영키 까지는 대부분이 맵핑해서 잘 쓰고 있으리라 생각된다.
앞서 이미 밝혀두었지만, 난 맥용 Vmware Fusion 을 기준으로 얘기하는거다..
괜히 머 부트캠에서 안되느니 페러럴에서 안되는지 투정부리지말고.. 알아서 해결하시라..
자 그럼 프린트 스크린키를 맵핑해보자!!
아마 그럭저럭 한영키를 맵핑했던 사람들도, 프린트 스크린이 도대체 어딧는거야? 이러면서 좌절을 경험하신분이 분명 있으리라 생각된다.. 나도 한때 좌절했으니까….
그런데 바로 20분전에 누가 물어봐서 고민을 10분 해보고 해결했다.
(왜 그땐 찾아볼 생각 안하고 좌절부터 했는지…ㅇㅎㅎ)
맵핑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중하나가.. 앞서 언급한 SharpKeys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샵키스를 이용할때, 불편한건 맥용 단축키가 우선순위가 높으므로, 윈도우에서 쓰려면..
맥용 단축키를 해제하거나 머 이런저런 설정으로 바꿔야 한다는거다..
그래서 난 다른 방법을 찾아보기로 했다..
이런 이건 모냐?.. 너무 쉽게 찾았다.
이미 Vmware Fusion에서 제공해 주고 있지 않은가? -_-
브이엠웨어 퓨전의 설정창을 열어보자.. 맥에서 설정창은 모두 사과키+콤마 를 누르면 된다.
그럼 아래와 같은 설정화면을 찾아볼수 있을꺼다.. 감이 오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가 설정은 당연히 위에서 + 키를 눌러 설정하면되고…
난 Print Scrn 키를 시프트+컨트롤+P 로 맵핑해놨다..
설명은 이걸로 끝!~
내가 밥상은 차려놨으니.. 밥은 알아서 떠먹길~!!

내사랑 자바 스크립트 +_+_+

참으로 오랜만에 긴시간을 코딩에 또 빠져들었다..
요샌 모 과제도 없고,.. 특별한 일 없으면,.. 거의 코드를 쳐다도 보지 않는데..ㅎㅎㅎ

근데.. 요새 말야.. 내가 자바스크립트와 Ajax 에 빠져버렸다.. 빠져서 완전 허우적 허우적…
어제는 거의 집에 오자마자 11시부턴가?..시작해서 밤을 꼬박새고 아침 7시에 밥을 먹고 잠이 들었다..
든든히 아침도 먹고 잤겠다.. 점심때쯤.. 일어나서.. 오후 12시부턴가.. 시작해서.. 지금 새벽 1시 좀넘었다..

지금까지… 완전 연속은 아니고.. 중간중간 네이트로 수다를 떤거를 제외하고는..
밥도 먹으면서 코딩하는 감행… 내 취미가 코딩이라서 참으로 다행스럽다.
안그랬음.. 머리가 터져 버렸을찌도..ㅎㅎㅎ

자바스크립트 개발을 시작하면서, 참으로 FireBug 에 대한 놀라움에 새삼 놀라고있다..
이젠 스크립트 디버깅까지 된다.. 이야~ +++++
놀랍지 아니한가..

그래도.. 여전히 Ajax 형태의 디버깅은 머리아프다..ㅜㅜ..
Java코드와 JSP 서버사이드 코드, 가끔 건드리는 SQL 쿼리문과  JavaScript 코드 거기에 CSS 코드까지..
한꺼번에 디버깅하기란 쉽지가 않다.. 정말로..ㅜㅜ.. 커기에 크로스 브라우징까지..++++

Ajax 를 하면서 한가지 습관이 생겨버렸다.. 그건 바로 머릿속으로 디버깅하기..ㅜㅜ 아~ 떠진다 떠져..
이 모든걸 가능하게 만드는건 바로 내 맥북~ +
+++
윈도우 개발환경에선 상상도 못했다.. ㅎㅎㅎ

래퍼드에서 가장 멋진 기능은 아무래도 스페이스 분할 기능과 화면 4각에 마우스 포인터 갖다 대면, 기능을 정의할수 있다는 것!! 아~ 훌륭해~ 훌륭해~ ++++
지금 내가 쓰는 방법은 Dock을 왼쪽 자동 수직바로 놓았기때문에 왼쪽의 위아래 각은 사용안한다..
단 오른쪽 위엣각은 스페이스 이동으로 정의를 했고.. 오른쪽 아래는 바탕화면 보기…

그리고 더욱더 놀라운건,.. 바로 Cyberduck!! 요 오리새끼가 정말 대단한 놈이 었다..
알 FTP 상에서 편집할수 잇는 기능이 요 오리새끼는 Textmate 와 훌륭히 짝을 맺고 있다.
거기에 단축키까지.. 오리새끼에서 Command + K 키가 바로 편집하는기능..  하긴 이건 어디나 있지..
근데 여기서 Command + S 를 눌러서 저장하면, 알 FTP에서 파일 편집하고 나서 업로드하고 확인을 누르는 작업을 자동으로 해준다. 이게 정말 좋다~ +
+++  췍오~!!

역시 개발자에게 개발환경이란 코딩의 욕구와 능률을 200% 까지 높일수 있는 중요한 요소다..

맥에서 이제 뱅킹만 되면 이제 더할나위가 없겠다.. 아니다.. 스타도 되면 좋겠다 +++_+
요새 스타 중계만 보고 안하니까.. 손이 근질근질하다.. ㅎㅎㅎㅎ

오늘은 넘 무리했으니.. 운동하고 자야지…

맥북은 좋으나… 여전히…

잘 모르겠당…어렵당… 

그나마 다행스러운건.. 내가 리눅스 유경험자 라는 사실… 
보자마자 어랏… 이거 리눅스 틱한데.. 했는데..

기반이 유닉스였다.. 


역시… 

정말 맥북.. 
살사람들은 고심하고 사라!!

순간 당황했다.. 

한영키도 없어서.. 한영키 바꾸는데도 꾀나 검색시간을 요구했다..ㅎㅎㅎ 
아직은 익숙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으나… 
Delete 키와 한/영키가 없다는것은 참으로 …. 

찾아냈다..+_+_+_+

이런.. FN + Del 였따니… 

이런..

키보드 조합 찾기란.. 정말 보물찾기 같은 느낌.. ㅋㅋㅋ 

그래도 액정이 밝아서 참으로 좋다.. 


———- update ——– 

맥북을 맘먹고 사용한지 2개월째…
슬슬 적응이 되어 가고 있다.. 
인지 공학적 측면에서 접근하면, 난 이제 슬슬 경험적 무의식 단계에 접어든거 같다. 
슬슬 맥북 단축키에 익숙해지고, 점점 사용성이 높아진다.. 

그러나 여전히 직관적이지 못한 인터페이스중에 하나는 
delete키 -_-

맥북은 FN키와 delete키 조합으로 백스페이스 기능까지 같이하고 있다.. 

일종의 모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불편하다..-_-
delete키도 많이 쓰고 backspace도 많이 쓰는데.. 
그냥 독립키로 하면 안되나?-_-
맨날 헷갈린다.. 아직 적응이 안된건지..
아니면 헷갈림에 적응된건지..-_- 

인터페이스 디자인 원리에 의하면, 이건 영~ 불편하다.. 
이놈의 인터페이스가 나의 글쓰기를 자꾸 방해한다.. 

정말 이것 좀 어떻게 해결 안되낭? -_-

굳은 결심… 맥북 널위하여…

그동안 애물단지 였던 맥북… 널 위하여.. 내가 오늘 그나큰 결심을 하였다..
좋다.. 니가 그동안 갈망했던,.. 너의 뇌용량을 늘려주마!!

DDR2 PC2-5300 1G 2개 총 2기가로 늘려주마 !!

다나와를 뒤져서 최저가 상점 3군데를 iCal 에 메모를 해뒀다.
메모리가격이 19000원까지 떨어졌다.. 허메..
올해 메모리 관련 경제 시황을 얼마전에 본적이 있었는데.. 아마 11월 말일까지는 쭈욱 떨어지다가..
연말부터 바닥을 치고 오를꺼라는 예상..
그래서 적기라고 판단하고 일단 지를 결심을 했다..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맥북은 참으로 불편하다.. 일단 무엇보다 엄청난 무게의 압박..-_-
좀처럼 익숙해 지기 어려운 키보드 배열.. 단축키.. 내가 즐겨쓰던 윈도우키도 없고..ㅜㅜ..

내년초엔 맥북 새버젼이 나온다고 하니..  그때되면.. 요 맥북을 팔고 갈아탈껏이다..
아직 나오지도 않았지만.. 설레발에 의하면,.. 굉장히 얇아져서.. 무게도 엄청 줄었다고 하는데..
아직은 모른다.. 그러나 확실한건 곧 출시될꺼라는거..
왜냐면.. 요새 새버젼인 렙파드가 나오고,.. 또, 중요한건 맥북 가격이 요새 엄청 내렸따는거..
왠지 있는거 다 팔아버릴려는 전통적인 애플의 전략…

애플의 철학을 이해하기엔 아직도 난 먼 기분이다..
그들의 말하는 직관적 인터페이스와 UI 음… 이해하기 어렵다.. 도무지..
사실 아이팟도 사고 엄청 후회했는데…
그놈의 팟캐스트땜에 줄창 못버리고 잡고 있다..

다른 쪽 엠피3 플레이어들은 팟캐스트 지원을 어떻게 할려나?..
만일 지금의 아이튠+아이팟과 같은 싱크 기능을 지원해준다면.. 당장 갈아탈테닷!!

엠피삼은 확실히 음질은 별루인듯…예전에 CD음질만 들었던 나로써는.. 다시금 CDP로의 복귀도 고려중이다..
아마도 그때는 서태지가 새앨범을 들고 나왔을때쯤이 아닌게 하는 생각이든다..

여튼 암튼간에!!
내일은 반드시 지들테다!!

요며칠 또 먼가를 지른듯한 기분이다.. 통장 잔액을 보고 OTL ㅜㅜ
정말 아름이 말대로.. 한번 커져버린 씀씀이는 좀처럼 작아질 기미가 안보인다..
또다시 다음달까지 적자재정이 아닌… 굶어야하는구낭…ㅜㅜ..
스키복도 사야하는데.. 스키복은 담달에 질러야겠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