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200일 단상

지난 5월 29일 여행 200일을 맞아 페이스북에 썼던 글을 옮김.


오늘 옆지기랑 보고타 시내를 걷다가 문득 세대별로 바라보는 여행이 좀 다른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

여행중에 만난 20대의 여행자들은 경험이 주를 이루는것 같다. 그것이 좋은 것이든 나쁜것이든 경험이 최대 자산이다. 나도 20대땐 그랬다. 경험이 최대 자산이라며 부단히도 돌아다녔다. 그땐 그랬다. 나는 얇고 넓게 아는게 좋았다.

30대 중반의 여행은 경험보다 사색이 많아진것 같다. 어떻게 살아갈것인가? 무엇을 보더라도 어떤 의미로 받아들이느냐가 중요해졌다. 다양한 경험보다는 선택과 집중을 한다. 여행중이지만 먹고 사는 문제와 정치에 눈을 떼지 못한다. 비록 체력은 20대가 아님을 인정하지만 열정 만큼은 동일하거나 더 크다고 자신할수있다.

40대 여행자를 많이 만나진 못했다. 아마도 그네들은 가족과 함께 하고 있을 것이다. 어디를 가든 가족과 함께하는 것이 중요한 순간일 것이다. 내가 꼬꼬마일때 우리 부모님도 그랬을 것이다. 가족이 중요하다.

50대의 여행은 가이드를 대동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그렇지 않는 분들도 만났다. 여행자는 모두가 같은 위치에 있다. 같은 주제로 이야기하고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다. 그래서 사회에서 회사에서 그리고 가족안에서 마주하기 어렵던 젊은 친구들과 쉽게 어울리는 재미를 알아가고 있다고 했다.

60대 혹은 70대로 추정되는 여행자도 만났다. 나에게 와인 한잔을 건냈다. 너희는 젊다. 어디든 갈수있다 말했다. 많은 연세에 불구하고 버스타고 다닌다는 그 분의 호쾌함이 아직도 생생하다.

200일이 지나면서 점점 200일 이전의 나로 돌아가기 어렵겠다는 생각을 한다. 물론 돌아가서 적응하면 또 지금의 나를 잊고 잘 적응 할지도 모르겠다. 의식하고 살지 않으면 적응하기 마련이다.

300일엔 뭔 얘기를 끄적일지 100일뒤에 보자. ㅋ

불꽃남자

UI 개발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o create code blocks or other preformatted text, indent by four spaces:

    This will be displayed in a monospaced font. The first four 
    spaces will be stripped off, but all other whitespace
    will be preserved.
    
    Markdown is turned off in code blocks:
     [This is not a link](http://example.com)

To create not a block, but an inline code span, use backticks:

Here is some inline `code`.

For more help see http://daringfireball.net/projects/markdown/synta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