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바스크립트 템플릿 엔진 비교

어떤 템플릿 엔진을 써야할까?

평소에는 레식 사마가 만들었던 micro-template 을 변형해 만든 JSTools의 pre-compile 기능을 주로 써왔었는데,.. 아무래도 일반적이지 않다보니 (물론 난 pre-compile이 좀더 익숙하지만) 대중적으로 어떤 템플릿 엔진들이 있는지 좀 알아봤다. 역시나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사람이 이미 전세계에 수없이 많고, 그중에서 LinkedIn에서 공유한 자료가 꾀나 괜찮았다. 정리해보자. 템플릿 엔진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수있다.

1. 자바스크립트 로직을 품는 레식 사마의 micro-template 계열

존레식이 처음 제안했던 마이크로 템플릿은 jQuery-Template 에 포함되면서 발전해봤고,  이제는 다른 엔진에 밀려 deprecated 된다는 얘기가 있어서 최종적으로는 underscore.js 로 귀결되는 듯싶다. 마이크로템플릿의 장점은 learning-curve가 거의 없다. Syntax가 간단하고 직관적이어서 딱 3가지만 알면된다.  다음은 underscroe.js의 문법이다.

  • < % 자바스크립트 코드 %> 
  • < %= 치환될 데이터 변수 %>
  • < %- escaped 데이터 변수 %>

기본적으로 자바스크립트 로직을 템플릿에서 쓸수 있기 때문에 루프라든가 조건문을 자유롭게 쓸수 있다.  단, 템플릿에 자바스크립트 로직이 들어가기 때문에 다소 보기가 어려울수도 있지만 확실히 배우기 쉽다.  

2. 자바스크립트 로직이 없는  logic-less의 mustache 계열

템플릿 문법에 자바스크립트 로직이 없기 때문에 반복문이나 조건문 같은 로직을 템플릿 자체 문법을 가지고 해결한다.  다음은 간단한 dust.js 템플릿 코드다.

{?tags}
  <ul>
    {#tags}
      <li>{.}</li>
    {/tags}
  </ul>
{:else}
  No Tags!
{/tags}

템플릿 엔진을 선택할때 고려해야할 요소

다음은 LinkedIn에서 고민했던 요소들이다.

  1. DRY: how DRY is the templating technology? is there support for code-reuse and partials?
  2. i18n: is there support for translations and multiple languages?
  3. Hot reload: are changes visible immediately or is there a compile/deploy cycle?
  4. Performance: how long does it take to render in the browser and server?
  5. Ramp-up time: how is the learning curve?
  6. Ramped-up productivity: once you’ve ramped-up, how fast can you build things?
  7. Server/client support: can the same template be rendered both client-side and server-side?
  8. Community: is there an active community using this project? Can you google issues?
  9. Library agnostic: are there dependencies on other JS libraries, such as jQuery or Mootools?
  10. Testable: how hard is it to write unit and integration tests?
  11. Debuggable: is it possible to step through the code while it’s running to track down errors?
  12. Editor support: is there an editor with auto-complete, syntax highlighting, error checking, etc?
  13. Maturity: is this a relatively stable project or still experimenting and churning?
  14. Documentation: how is the documentation?
  15. Code documentation: do the templates encourage/require documentation/comments?

위와 같은 요소들을 다 고려하기에 내 프로젝트가 너무나 초라하다? 라고 생각된다면 고민할 필요도 없다. 그냥 underscore.js 를 쓰면되겠다.  위와 같은 많은 고민을 해야하는 경우는 프로젝트의 사이즈가 큰 경우라고 보면 된다. 프로젝트 사이즈가 크지 않을 경우에는 배우기 쉽고 쓰기 쉬운 underscore.js 를 강력 추천한다. 하지만 내가 진행하는 프로젝트가 어느정도 규모가 있고 템플릿을 적극적으로 쓸 의지가 확고하다면, Logic-Less 계열의 템플릿 엔진도 고민해봄직하다. 기본적으로 템플릿 자체에 로직이 없기 때문에 훨씬 더 간결한 템플릿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즉, 더 적고 더 효율적인 코드를 생산해 낼수있다는 얘기다. 특히 모바일 플랫폼이라면 사이즈도 적이다!

템플릿 엔진 최적화

엔진마다 최적화 방법이 서로 다르고, 이미 각 엔진마다 Best Practice가 있으므로 문서를 보고 잘 따라하면 된다. 가령, 최적화의 끝판이라고 불리는 precompile 기능도 요즘엔 기본으로 문서에 추가되는 분위기다. 물론 템플릿 자체 최적화도 중요하지만 얼마나 효율적으로 템플릿을 나누고 구성하느냐는 전적으로 개발자 몫이다. 아무리 좋은 도구를 가지고 있다한들 제대로 활용을 못하면 무용지물인것 처럼 템플릿을 어떻게 구성해야하는지는 경험에 기인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당장 템플릿 사용 경험을 쌓는것이 좋다!  

References
[1] http://engineering.linkedin.com/frontend/client-side-templating-throwdown-mustache-handlebars-dustjs-and-more [2] http://engineering.linkedin.com/frontend/leaving-jsps-dust-moving-linkedin-dustjs-client-side-templates [3] http://coenraets.org/tutorials/mustache/
[4] http://akdubya.github.io/dustjs/  

아파치 디렉토리 설정

아파치 서버 한대를 이용해 여러 프로젝트나 서로다른 사이트를 구성하고자 할때, 가령 나처럼 개인블로그와 공식블로그 기타 웹사이트등등.. 자질구레하게 여러 사이트를 운영하게 될때, 아파치 디렉토리 설정이 중요하다. 특히, 상위 폴더에 디렉토리 설정을 지정하면 자동으로 하위에도 영향을 받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생각없이 지정했다가 살짝 멍때린 기억이 있다. 정리해보자!

최상위 루트 폴더의 접근 제어 설정의 예

<Directory />
   Options FollowSymLinks
   AllowOverride None
   Order allow,deny
   Allow from all
</Directory>

특정 하위 폴더를 설정하고 싶은 경우

<Directory /www/test>
   Options FollowSymLinks
   AllowOverride FileInfo
   Order allow,deny
   Allow from all
</Directory>

Options 항목에 지정 가능한 설정

  • None 어떤 옵션도 이용할 수 없다.
  • All 지정한 directory에서 모든 명령을 이용할 수 있다.
  • Indexes URL에 지정된 디렉토리에 (index.html 같은) 지정된 파일이 없을 경우 디렉토리의 파일 목록을 보여주는 옵션.
  • Includes 서버측의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한다.
  • IncludesNoExec 서버측의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하지만, 어떠한 실행 파일을 실행하는 것을 방지한다.
  • FollowSymLinks 디렉토리상의 심볼릭 링크를 사용가능하게 한다.
  • ExecCGI CGI 스크립트를 실행할 수 있게 한다.
  • MultiViews All 옵션이 설정되었을 때만 지정된 목록의 multiviews를 허용한다.

AllowOverride 항목 설정

.htaccess파일을 디렉토리마다 따로 만들어 접근을 제어 할수 있다. 참고로 해당 디렉토리에 .htaccess 파일이 있으면 서버 전체에 작용하는 access.conf 보다 우선권을 가진다.

  • None .htaccess파일을 읽을 수 없게 한다.
  • All 모든 지정에 대해 가능하게 한다.
  • Options 규정된 디렉토리 형식을 콘트롤하는 지정의 사용을 허락한다.
  • FileInfo 문서형식을 콘트롤하는 지정의 사용을 허용한다.
  • AuthConfig 사용자 인증 지정의 사용을 허용한다. 사용자 인증 변수를 사용한다.
  • Limit 호스트 접근을 콘트롤하는 지정을 허용한다.

Order 와 Allow 그리고 Deny 항목 설정

order 항목은 접근을 통제하는 순서를 나타낸다. allow와 deny 순으로 지정하면 allow 기능을 먼저 수행하고, deny기능을 나중에 수행하라는 의미다.

  • deny, allow – deny 지시자 부터 검사하고 allow 지시자를 검사
  • allow, deny – allow 지시자 부터 검사하고 deny 지시자를 검사
  • mutual-failure – allow목록에 없는 모든 host에게 접속을 거부

allow from 항목 다음에 쓸수 있는 항목은 아래와 같다.

  • 사용 가능한 주소는 도메인 네임
  • 호스트 이름 주소
  • 호스트 ip 주소
  • ip 주소의 앞부분 3바이트
  • 모든 주소일 경우 all을 사용한다.

deny from 항목은 allow from과 반대다.

 

자료 출처: http://toy0box.tistory.com

아~ 이게 뭔짓인가?

서버가 자꾸 죽길래,..
얼마전에 아파치 설정을 최적화 한다고 몇군데 손을 봤다.

<Directory />
    Options FollowSymLinks
    AllowOverride None
</Directory>

이렇게 하면 좋다고, 아무생각없이 설정했다가,…
내 블로그의 모든 링크가 먹통이 되는 어처구니 없는 상할을 맞이했다.
최근 몇주간 방문 카운터가 1~2를 왔다갔다.
오버라이드 None을 설정하니까… .htaccess 설정이 제대로 안먹드라.. 

암튼 그래서 제대로된 설정을 추가했다.
휴우~.. 이래서 제대로 모르고 설정하면 낭패~ -_-;;
뭐든 알더라도 제대로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불꽃남자의 생체 실험, 타임로그를 찍어보자!

아래 글은 내가 2009년 12월 29일에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랩내 비공개 블로그에 썼던 글이다. 이제서야 꺼내본다. 관련글

시리즈로 작성하고 있던 글들이 2010년 7월이후 멈춰버렸다. 아마도 그때 엄청나게 많은 일들에 시달리다가.. 글쓰기를 멈춘듯하다. 벌써 2년도 넘은 이야기.. 가물가물 이미지들도 지난해 5월 서버 해킹 사건 이후로 죄다 날라가서 아쉽기 그지없다.


안녕하세요. 불꽃남자 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그 동안 혼자서 타임로그 찍으며, 생체 실험을 한지 만으로 한 달을 넘겼습니다. 그래서 그 한 달치 실험 결과를 공유 해드릴까 합니다. ㅋ 개인적인 치부도 많이 있는 결과라서, 조금 망설여 졌지만, 한 해를 마감하고, “다른 랩원들도 한번 해보면 도움이 될꺼야!” 라는 마음에 동기부여 되시라는 차원에서 가감 없이 정리 들어갑니다.

1. 생체 실험의 발단.

실험을 하겠다 맘먹은 것은 이미 꾀 오래 전 일입니다. 결정적인 계기는 승렬이의 생체실험 1차 공유 이후로, 아하 나도 한번 해봐야겠다. 싶었는데… 타임로그 적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또, 일은 많이 하는 것 같은데.. 막상 뒤돌아 보면, 뭘 했는지 생각이 안나는 거죠. 스크럼 할때나, 주간보고 적을때나, 월 자기 평가서 적을때나.. ㅎㅎㅎ 작년 이맘때쯤엔 개인적으로 엄청나게 일을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그때의 하루 일과를 되짚어 보면, 야근 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족히 7시간 이상은 일했을꺼다! 라는 생각은 들지만,남은 기록이 없으니 짐작만 하는 거죠.. 또, 한번 자리에 앉으면 잘 일어나는 않은 습관이 있어서, 이런 생활패턴으로 도저히 안되겠다. 바꾸고 싶은데..바꾸자 맘먹고 행동한 이후로, 이것이 진정 바뀐 생활 패턴인가? 하는 의문도 스스로 들었답니다. 그럼 세세한 사정은 나중에 다시 공유 하는 것으로 하고, 오늘은 그 결과만 살펴보도록 하죠~^^

2. 짧지만 긴 한달 간의 기록

생체실험로그
]1 생체실험로그
위 엑셀표는 제가 지난 12월 18일 금요일에 남긴 로그입니다. 왼쪽 라인 카운트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벌써 290개 이상의 로그를 쌓았답니다. 현재 글쓰는 12월 29일은 360개 이상의 로그를 계속해서 쌓아가고 있습니다.

3. 작성 방법

이래저래 많은 시도를 했지만, 제가 작성한 방법은 비교적 간단했습니다. 사실 이거 저거 적는 것 자체가 귀찮으니까 간소화 한거죠. 날짜와 시간 그리고 내용만 적었고 나머지 정보는 되도록 자동으로 입력될 수 있도록 엑셀의 수식을 이용했다죠? ^^ 또 그 날짜 시간 마저도 입력이 귀찮아 단축키를 찾아서 단축키를 이용했습니다. 날짜는 하루에 한번만 입력을 했습니다. 날짜 단축키는 CTRL+세미콜론(;) 입니다. 그리고 시간과 내용은 제가 자리를 뜰 때 마다, 혹은 하고 있는 업무가 바뀔 때 마다 틈틈히 적었습니다. 전 이런 바뀌는 비용을 컨텍스트 스위칭 비용 이라고 칭했습니다. 컨텍스트 스위칭 비용에 대한 통계는 3차 생체 실험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앞으로2달 뒤입니다.) 아참, 현재 시간 단축키는 CTRL+콜론(:) 입니다.

4. 로그 통계

기본 데이터 셋은 위처럼 작성했는데. 이게 어느 정도 많이 쌓이다 보니, 통계를 내보고 싶었습니다. 엑셀을 사용한 이유가 그런 이유였죠. 엑셀을 사용하면, 비교적 이런 통계를 내는데 쉽겠다. 한거죠.. 하지만 엑셀을 모르고서는 통계를 내는 것 자체가 쉽지 않터군요…. OTL..

액셀졸라어려워
]2 액셀졸라어려워

그래서 결국은 또 엑셀 통계 삽질로 이래저래 시간을 보내고, 결국 반수작업으로 통계를 냈습니다.

5. 출근 기록

처음 로그를 작성하던 11월 18일은 출근 기록이 없어서 11월 19일부터 기록했던 로그를 그래프로 그려보니 아래와 같은 모양이 나오네요..

출퇴근기록
]6 출퇴근기록
본래 출근시간은 10시 이지만, 오전에 스크럼을 하는 10시 15분을 기준으로 그래프를 그려봤습니다. 12월 들어서면서 스크럼에 지각하는 일이 아주 드문 일이 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12월 영어공부를 하겠다고 다짐하면서, 지각도 줄여보자는 다짐을 했다죠? 추세선을 그어보니 어느정도 다짐의 효과가 있었던듯 싶습니다. ^^

6. 퇴근 기록

퇴근 기록을 보니, 재밌는 그래프가 그려지네요. 뾰족 튀어나온 그래프가 명확히 뭘 의미하는지가 확실하네요. ㅋ  특이한 점은, 정자동으로 오면서, 진정 칼 퇴근(7시 정각에 엘리베이터 타기 그러므로 6시 58분에 로그찍고 나가야함.)이 없어졌습니다. 그 이유는 셔틀 버스 시간이 7시 30분이 넘어서 출발한다는 현실이죠. (여기서 발생한 overwork는 출근에 늦은 시간으로 보상받으면 좋으련만.. 지각은 그냥 지각인 거죠~ ㅋㅋ)

퇴근기록
]4 퇴근기록

7. 이번 생체실험의 핵심! 내가 일한 시간은???

이번 통계는 멋지게 파이 그래프도 그려보고 할려고 했는데, 어렵뜨라구요..ㅜㅜ.. 그래서 그냥 표로 작성 해봤습니다.

액셀작업로그
]5 액셀작업로그
제가 작성하는 로그는 아래와 같이 겹치지 않는 타입으로 총 3가지 정의 했습니다. 표 통계를 보면, 놀라운 결과를 보여주네요. (저만 놀랍나요? ㅇㅎㅎ)
로그타입
]6 로그타입

평균 일하는 시간이 0주차(3일치통계)를 제외하면 평균 약 6시간이 나옵니다. 후덜덜.. 메일로 소비하는 시작도 0주차를 제외하면 평균 1시간 시간 정도 나옵니다. 결국 일하는 시간의 약 16%는 메일작성 하는데 시간을 보내고 있었네요. 위 통계 기간 동안은 지도 2차 개선이 있었던 한 달이라서 그런지, 생각보다 회의시간은 평균적으로 적었습니다. 지난달은 주로 개발을 많이 한거죠. 노는 시간도 평균 1시간 30분이 나오네요.

※ 위 평균시간은 주당 일한 5일의 평균을 하루 평균으로 환산한 수치 입니다.

그밖에 재밌는 결과도 있었습니다.

평균작업시간
]7 평균작업시간

  • 하루에 가장 많이 작업한 시간 : 10시간 05분 (당근 야근을 한날이겠죠?)
  • 하루에 가장 많이 일한 시간(작업+메일+회의) : 11시간 10분
  • 하루에 가장 적게 작업한 시간 : 2시간 02분
  • 하루에 가장 적게 일한 시간 : 2시간 46분

위 통계를 보면, 저의 최대 속도는(하루에 일할수있는 최대)는 10시간 입니다. 그리고 하나 더 하자면, 이날 엄청 피곤했다는 기억이 있습니다. 기억만 있고, 로그는 없다눈…-_- 그래서 다음 생체실험엔 이런 상태로그도 남길껍니다. (기타 개인시간에 대한 통계는 내지 않았습니다.)

8. 통계 후기 그리고 그 이후 계획

이렇게 한 달을 되짚어 보니, 스스로의 다짐이 통하는 구나 하는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엑셀을 좀 더 잘 하고 싶은 욕심도 생기구요. 엑셀로 로그 작성을 하기 전까지 타임 로그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고민하고 삽질한 시간을 떠올려보면, 역시나 그냥 잘 모르는 것을 첨부터 만드는 것보다, 잘 할 수 있고, 쉽게 시작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라 라는 교훈을 얻은 것 같습니다. 로그를 남기다 보니, 몇 가지 생체 실험에 대한 아이디어와 목표가 생겼습니다.

-1. 일하는 시간과 개발자 스트레스와의 관계
-2. 컨텍스트 스위칭 비용과 효율적 일 하기와의 관계

위 2가지를 하기 위해서 타임로그에 몇 가지 로그를 더 추가적으로 남길 예정입니다. 객관적인 자료가 되려면 시간이 꾀나 걸리겠죠? 하지만 오늘부터 또 차곡차곡 쌓아갈 예정입니다. 그때 까지도 여전히 엑셀을 잘 모르고 있다면, 통계 내는데 엄청난 시간이 걸리겠죠? OTL .. 도와주십쇼~ 탄산 쏘겠습니다. 사실 엑셀로 하는 이유 중 하나는 결국 타임로그 프로그램을 만들꺼라는 개인 욕심도 있습니다. 그냥 엑셀로 RawData만 축적해놓고, 나중에 프로그램에 한꺼번에 이식해서 통계를 내려는 거죠? 하지만 현실성은 없네요.. ㅋㅋㅋ 언제 그런 날이 올지.. 아마도 엑셀로 해답을 얻지 못하면 그때 가서나 하겠죠? ㅋㅋ 그날을 기다려보죠..ㅋㅋ 여기까지 입니다. 앞으로도 불꽃남자의 생체실험은 계속됩니다.!! 기대해주세요~ 본 실험자료는 불꽃남자와 황색신문과 독점 계약한 내용이니, 일정산정이나 기타 다른 이유로 참고 하지 마세요!! ㅋㅋ

주말 요리사.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요리를 해봤다. 오늘의 요리는 토마토 파스타.
생각보다 어렵진 않다. 하지만 이번엔 양조절 실패~ -_-;;;
파스타면이 익으니까 생각보다 양이 많터라.. 뭐 첫판부터 잘 될리 없지..ㅋㅋ
다음엔 해물이나 버섯같은 양념도 넣어서 해봐야겠다.
덕분에 너무 많이 먹었더니 배부르네.. 꺼이꺼익~

원래 있었던 일정도 취소되서 덕분에 지난 한주 모자란 잠도 자두고..
책도 읽고 간만에 푹 쉬었네~ 유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