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데브 데이를 다녀왔다..

요새 오픈API 때문에 계속 삽질 해대다가.. 도큐멘테이션이 된게 없을까? 하는 맘으로..
다음 DNA 갔다가.. 데브데이 한다길래.. 급하게 메일 한장 띄우고 오늘 다녀왔따..

일단…점심… 아웃백~ 채고~ ㅋㅋㅋ 수많은은 아니고.. 적지않은 세미나와 컨퍼런스등을 다녔지만..
주최하는 곳에서 아웃백을 쏠쭐이야… ㅋㅋㅋ 일단 다음 커뮤니케이션스 라는 회사에 대한 인상…
좋다!! 굿!! ㅋㅋㅋ 역시 현재 내가 있는 연구기관과는 사뭇 다른 인터리어의 회사 구조가 맘에든다..
먼가 아동틱하면서도 자유스런 분위기.. 그러나 여전히 우리집이랑은 멀다..-
더구나 ㅎㅎ 오늘 아침엔.. 10시부터 하는줄 알고,.. 엄청일찍왔었는데..-ㅜ 11시 부터 였다니..
흐흑..

첫 세션은 김태우님 발표~ +++++ 아~ 태우님 목소리.. ㅋㅋㅋ 팟캐스트로 듣던 목소리랑 똑같다..
어쩜 이렇게 디지털 목소리로 듣는거랑.. 아날로그 목소리랑 같을수가 있는거지?.. ㅎㅎㅎ
태우님이 소개해준 트위터비젼이랑 플리커비젼 재미있다..ㅋㅋㅋ
저런것도 있었꾸나.. ㅎㅎㅎ 외국 팟캐스트를 듣다보면 느끼는 먼가 다른 생각들이 느껴진다.
그리고 킬러 매쉬업 서비스.. 이것이 현재 필요한 시점이고,.. 이것이 곧 나올만한 시점인거 같다..
그 주인공이 누가 될찌… 된다면.. 대박이겠지?

두번째 세션부터는 현재 우리나라의 오픈API 를 이끌고 있는 대표적인 회사라고 얘기할수 있겠다.
각각의 발표에 대한 내용은 스프링노트에 메모해놨다..나중에 다시 정리해야지…

배가고프다..
일단 밥을 먹자..

사진도 몇장찍었는데.. 사진은 올리기 정말 귀찮다..-
진짜 무선인터넷으로 싱크 맞춰주는 혹은 PDA 처럼 싱크를 맞출수있는 데크가 있는 딕카가 나왔음 좋겠다. 물론 그 데크는 독립적인 네트웍카드가 있고,.. 컴퓨터를 거치지 않고,. 바로바로 웹에 올라갔으면 좋겠다. 그런날이 언젠간 오겠지…?
 

쏠트룩스 세미나 후기..

오늘 어케어케 쏠트룩스에서 주최하는 검색2.0 세미나를 다녀왔다..
음… 머랄까?… 내가 고민하는이유는…
이 포스팅을 web2.0 이란 포스팅으로 둘찌..
아니면 그냥 내 오픈다이어리 카테고리 하위로 둘찌에 대한것이다..

이얘긴,.. 이세미나가 나에겐 너무나 뒷북이었다는 이야기지..
Web2.0 이란 주제가 이젠 나에게도 식상한 주제구나.. 하는 생각이 들정도의 내용이었다..
불과 얼마전까지만해도… 이야~ 오호~ 역시.. 이랬는데..
오늘 또 반복적으로.. 비슷한 도표의 비슷한 내용을 듣다보니.. 정말로 식상했다..
그나마.. 이경일 사장님의 발표는 입담때문인지… 첫세션이어서 였는지.. 귀에는 쏙쏙 잘 들어왔다..

여튼 오늘 세미나중에.. 그나마 가장 유익한건…뜻밖에 솔트룩스 검색 솔루션 IN2 데모였다..
이회사가 검색을 기반으로 하는 네이버나 다음과 같은 포탈이 아니라… 그룹웨어 솔루션을 파는 정도의
회사로 인식하고 있기때문에였는지.. 아니면.. 내가지금 그런 그룹웨어를 쓰면서 불편함을 느껴봐서 그런지.. 혹은.. 내가 전에 써봤던 특허청 사이트라든가.. 케리스 논문검색 사이트라든가.. 하는 그런사이트를 이용해봐서 그런건지… 오호~~ 라는 반응이 즉각왔다..

특히나 케리스 검색엔진이 솔트룩스에서 맹근 시멘틱 엔진이었을쭐이야..

=—– 갑자기 딴짓하느라… 쓸얘기를 잃어버렸다..-– 나중에 이어서~ ㅋㅋㅋ

— 다시 이어서 쓴다…

웅.. 또 이틀 지나니까.. 생각이 가물 가물 해진다.. ㅋㅋㅋ
멀쓸려고 했뜨라??-
-a.. 아~ 맞어.. IN2 데모이야기…

시멘틱검색이라는 것에 대한 환상을 좀 많이 깨는 그런 데모였다고 평가할수 있다.
이것은 내게는 아주 긍정적인 의미다.. 저것이 바로 현실적인 시멘틱인것이지..
시멘틱을 자꾸 환상속의 세계로 인식하는 사람들이여.. 어서 깨어나라~!!
안그래도 어떤 분이 그게 시멘틱 검색이냐구 따지듯 물어보길래…
내심 속으로 생각했다… 그게 중요한가??…

아무래도 그 분은 혈기왕성한 젊은 교수님이 아니었을까?.. 단국대학교 라고만 자기 소개를 하고 질문하던데.. 학생인가?--a.. 이 세미나 자체가 학생을 대상으로 한 세미나가 아니기때문에 절대 아니라고 보고..
아무래도 외적으로 비춰지는 모습을 봐도.. 최소 대학원생 아니면 젋은 교수님 축에 속하는거 같다..

여튼… 검색되는 키워드의 컨텍스트를 이해하고 다른 키워드로 바꿔 단순 키워드 매칭하는것을 시멘틱 검색으로 보느냐.. 아님 정말로 기계가 단어의 의미까지를 이해해서 검색이 되는것을 시멘틱으로 보느냐…
하는 아주 지져분한 논쟁꺼리..-
– 논리학이나 철학을 하는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주제..

이글을 읽고 있는 당신들의 생각은 어떠한가??

난 그렇다..
무엇이 시멘틱의 본질이냐? 하는것은 기술적으로도 그것이 가능하느냐 하는 관점에서 생각하는것이..
현재 시점에서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이상적인 시멘틱은 말은 참좋다.. 이것이 이상이다… 그러나 이상은 현실이 아닌것이다..
결국 존재할수 없는것이고,.. 결국 현실에서의 시멘틱은 없는것이다..
요 이상적인 시멘틱때문에 나를 포함한 몇몇 시멘틱 추종자들이 회의론에 빠져…
현실의 Web2.0의 세계로 깊이 빠져들었고….

여전히 시멘틱의 이상을 쫒는 이들은 아무것도 모르는 사용자들의 허파에 바람을 짚어넣고 있다..
제발좀.. 이제 그만 하자…그런이야기..-_-

이게이게 그 모시기 유비쿼터스 그 발찍한 동영상 때문에 그런거 같다.. 쓰벌 HP.. 내기억으론 HP 였어..

세컨드 라이프!

자료조사하다가 오늘 처음 접속했다..

지난 인공지능 수업시간에도 얼핏 들었던거 같았는데…

일단, 지금 울집 컴터에서는 돌아가지 않는 관계로..

내일 연구실 가면.. 빵빵한 컴터위에서 게임을 한번 해봐야겠다..

ㅎㅎㅎ

난 절대 게임이 목적이 아니라.. 연구의 목적으로 게임을 할 것임을 선언하는 바이다..ㅋㅋㅋ

요즘 나의 관심사, Microformats !!

최근 2년 사이,.. 나의 관심사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무작정 웹에 관심을 같기 시작한때는.. 2001년도,..
그때 인터넷에 폐인문화가 시작되면서.. 게시판문화가 꽃피우고.. 많은 악성 댓글도 생겨나고..
나름 그 험난했던.. 시대에 중간에서 창도 맞아보고,.. 방패로도 막아보고.. 칼로 찔러봤던 그시절..
그러면서 꽃피운 온라인 토론문화의 정착… 그리고 배경에 숨겨진 참여문화..

정확히 이때부터 난 웹에 관심을 같기 시작했다.

그때는 정말 내가 무엇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지.. 웹에대한 정체성? 이라고 할까?…
웹이 하고 싶은데..도대체 무엇을 하고싶은지는 명확하게 모르는 그때였떤거 같다..
지금도 머 딱히 니가 하고 싶은게 무어냐? 라고 물어보면.. 장황히 얼래얼래 얘기할수 밖에 없었떤거 같다..
왜냐면,.. 너무나 오랜동안 (벌써 횟수로 7년이기때문에) 알게 모르게.. 스스로 답문하고..
내 대답을 발전시켜왔고 현재도 계속해서 수정되고 있는 진행형이기때문인거 같다.

그렇다,.. 나도 아직은 명확하게 내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 답이 내려지지 않았다..
앞으로도 답은 없을꺼라고 생각하는데…먼가 그때보다는 구체적인거 같다. 안개가 살짝 걷힌 느낌이랄까?

3년전 처음 Ajax란 놈을 듣고,.. 별반 생각없다가…
Web2.0 이란 놈이 나오고 부터.. 나의 관심사가 점점 구체화 된거간다..

정리하면 이렇다..

Ajax –> Web2.0 –> Podcasting –> Semantic Web –> Ontology –> OWL / Jena / W3C / Pellet
–> ASP.NET 2.0 –> Ajax –> Web Service –> SOA –> XHTML/CSS –> SNS –> Blog
–> Attention Economy –> RSS –> Web Standards –> javascript –> OpenID –> OpenAPI
–> Mash up –> Structured Web –> Microformats

결국,.. 이렇게 해서 지금은 이 Microformats 이란 놈이 나의 어텐션을 엄청나게 받고 있다.

그래서 책도 한권 샀다.
대략 주문에서 받는데까지 8일정도가 소요된거 같다.. 국내엔 책이 없기때문에..

MICROFORMATS – Empowering Your Markup for Web 2.0 – JOHN ALLSOPP

이란 책이다.. 원서지만.. 생각보다 문체가 딱딱하지 않아서… 마치 블로그를 읽는듯한 느낌이랄까?
쉽게쉽게 그러나 가볍지는 않게.. 읽고 있다.
아마도 microformats.org 요 사이트에 있는 내용을 정리한거라서 그런건가?..
여튼..

후기는 나중에.. 다읽고 나도 정리차원에서 써봐야징..
어제 방문자 1000을 찍어서.. 나도 나름 이제 깊이있는 Web 2.0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솔직히 7년이면 나도 이바닥에서 좀 논거 잖아.. 안그래? ㅋㅋㅋ 몸집 부풀리기..ㅋㅋㅋ
아직도 배울게 너무나 많다…ㅜㅜ… 새로운것도 너무 많고… 그래서 너무 행복하다~ +++++

근데, 참… 관심사도 다양하다..물론 웹에 국한된거지만,..ㅋㅋㅋ
저중에 하나만 제대로 해도 대박일텐데.. 반대로 하나만 제대로 할수는 없는거 같다..
따지고 보면.. 저것들이 서로다 얽히고 얽혀있기 때문에..
하나만 하고 싶어도 결국 다하게 될꺼 같다는 느낌이 마구든다. ㅋㅋ

웹 애플리케이션 컨퍼런스 2007

오늘 웹 애플리케이션 컨퍼런스 2007을 다녀왔다.
이미 복학하기전인 2005년부터 앞으론 웹이야~ 라고 섣불리 결론 지어버린 나에게…
내 결정이 결코 성급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유익한 시간이었다.

그간 참석했던 세미나와 컨퍼런스 등등과 비교해서 약간은 아니.. 너무나 색다른 컨퍼런스..
올해만큼이나 내년이 더욱더 기대되는 컨퍼런스가 되어버렸다.

올해 화두는 Ajax를 시작으로한 리치 클라이언트와..
Identity2.0 을 시작으로한 OpenID와 Open API 가 주요 내용이지 않았나 싶다..
내년엔 먼가 더욱 발전된 모습이 기대된다.

재밌는 세션으론 오전에.. 플리커 OpenAPI를 발표해주신 정…모… 음.. 이름이 기억이 안나는군…
정말 막연했던 OpenAPI를 날로 먹을수 있을껏만 같이 잘 설명해주었다..

오후에는 단연, 구글의 데니스 황이 인상적이었다.. 아직도 그 PPT의 어설픈 글씨의 “실패~” 라는 글자가
둥둥 떠다닌다..ㅋㅋㅋ 이미 책속에서 알고있었던 구글 스토리지만.. 역시나 재밌다..

그리고 정말로 궁금했던 낭만 IT 김국현씨.. 책속에서만 보다가.. 실제로 말씀하시는거 보니…
역시나 였다.. ㅋㅋㅋ

만박님도 봤는데.. 아는척하기는 좀 그랬다.. 사실 전혀 생각지도 못한 사람이 아는척 하면..
솔직히 나도 당황스럽기 때문에.. ㅋㅋㅋ 걍 왔꾸나 하고 쌩~~ ㅋㅋㅋ

개인적으로 정말 궁금했던 OpenID 에 대한 로어레벨 수준의 이야기는 듣지 못해서 아쉬운데..
떠오른 생각은 피쿨러도 OpenID로 바꿔야겠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방학 끝나기전에 오픈 아이디로 갈아탈것을 굳게 다짐한다.. ㅋㅋㅋ

쓸 얘기 꺼리가 볼 꺼리가 너무 많은 컨퍼런스였는데.. 아쉽게도 오늘 딕카는 일부러 놓고 왔다.
여느 컨퍼런스처럼 머 찍을게 있나 싶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_ㅜ 아쉬워~ 아쉬워~

그나마 다행인건.. 내 아이팟 마이크를 들고 가서.. 몇몇 세션 발표는 풀로 녹음했다..ㅋㅋㅋ
조만간 노이즈 제거해서 팟캐스팅 해야겠다.
기대하시라~!! 뚜둥…